아이폰의 등장으로 스마트폰 시장이 열렸고, 아이패드의 등장으로 태블릿 시장이 열렸으며, 구글TV의 등장으로 스마트(인터넷)TV 시장의 본격적인 시작을 예고하고 있다.

스마트폰 시장과 타블렛 시장에서는 애플에 한도 끝도 없이 끌려다니고 있는 한국과 일본 가전 업체들이 이제는 인터넷TV 시장에서는 어떡하던 주도적인 입장을 만회하고자 다양한 노력을 꾀하고 있다.

지금까지 TV 시장을 선도한 기업은 소니와 삼성이다.


브라운관 TV 시장에서는 베가라는 압도적인 화질과 디자인의 TV를 무기로 전 세계 시장을 석권한 소니에 제대로 경쟁할 적수를 찾을 수가 없었다. 하지만, 브라운관에서 액정(디지털)으로 넘어오면서 액정에 늦게 뛰어든 소니는 삼성에 처절한 패배를 당하며 마지막 수단으로 경쟁사인 삼성과 손을 잡고 LCD 패널을 공급받는 처지가 되었다.

현재 세계 TV 시장에서 금액 기준으로 1위는 삼성이 차지하고 있으며, 소니가 겨우 턱걸이하는 형태로 2위를 유지하고 있다.

3D 영화의 새로운 역사를 장식한 아바타의 등장으로 3D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LCD TV의 다음 세대를 이어갈 TV로 3D TV를 예상하였지만, 구글TV의 등장으로 대세는 갑자기 스마트TV로 넘어가는 분위기다.

스마트TV 시장을 맞이하여 최고의 라이벌 기업이라고 할 수 있는 삼성과 소니는 전혀 다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독자 노선으로 플랫폼에서 콘텐츠까지 만들어 가는 삼성

삼성은 구글TV가 발표된 후 자사가 스마트TV에 오랜 시간 투자를 하였고, 이미 스마트TV 시장이 열리는 것에 대한 만반의 준비를 하였기 때문에 독자 노선으로 충분히 승산이 있다고 밝히고 있다.


더욱이 구글TV OS는 오픈소스인 안드로이드를 스마트TV에 맞게 새롭게 만들었기 때문에 구글의 승인 없이는 사용할 수 없어, 잘못하다가는 구글에 종속되는 위험성이 있기 때문에 구글TV OS를 사용하는 결단을 쉽게 내릴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앱을 시연하는 삼성TV(출처 아이뉴스)

삼성은 스마트폰에서도 바다(Bada)라는 독자적인 OS를 운영하고 있어, 새롭게 선보일 태블릿과 함께 스마트TV에서도 독자적인 OS를 운영함으로써 다양한 단말기를 통합한 생태계 구축이 가능하게 되었다.

최근에는 삼성SDS가 티맥스의 OS 부문을 인수함으로써 삼성의 플랫폼 개발에 더욱 탄력을 받고 있어, 현재로서는 다른 플랫폼에 비해서 저평가를 받고 있지만, 하드의 우위성을 유지하면서 시간을 두고 실력을 쌓아간다면 충분히 승산이 있다고 보인다.

또한, 콘텐츠 분야에서는 자체 앱스토어를 구축하여 각국에 맞는 앱 개발에 개발자들의 참여 환경을 조성하고 있어 콘텐츠 확보와 유통에서도 경쟁력을 갖출 수 있을 것이라 보이지만, 오픈 문화에 익숙하지 않은 삼성 문화 속에서 과연 성공할 수 있을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분업화 노선으로 자신 있는 분야에 집중하는 소니

소니는 하드와 콘텐츠 양쪽 모두를 중요시하여, 다양한 최첨단의 하드를 개발하면서 영화와 음악, 그리고 게임 등 콘텐츠 개발과 유통 분야에도 많은 투자를 하여온 회사로 유명하다.


하지만, 디지털 시대로 넘어오면서 하드 분야에서는 삼성에 뒤처지기 시작하였고, 콘텐츠와 콘텐츠 유통 부문에서는 애플에 주도권을 넘겨주면서 소니 브랜드력은 급격하게 추락하기 시작하였다.

소니는 이번 스마트TV 시장에서만은 삼성에 지지 않기 위해 총력전으로 나서고 있다.


소니 스마트TV와 스트링거 회장(출처 닛케이 비즈니스 온라인)

자사에 부족한 부문은 외부 기업과 협력하며, 한편에서는 기존에 가진 자사의 자원을 최대한 살리면서 스마트TV 시장에서의 우의를 점하려 하고 있다.

스마트TV OS는 구글과 손을 잡고, 칩은 인텔의 CPU를 사용하고 소니는 TV의 하드 부분을 담당함으로써 세계 최강의 팀을 구성하여, 타도 삼성을 외치고 있다.

한편, 자사가 가진 영화와 음악 콘텐츠를 최대한 활용하면서, 게임 분야에서 쌓아온 다양한 게임은 물론이고 플레이스테이션(PS)과 PSP을 축으로 다져온 전 세계 3,300만의 PS네트워크 유저는 스마트TV에서 그 위력을 발휘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스마트TV 시장에서의 최종 승자는?

뛰어난 제조 기술로 TV 시장을 주도하였던 삼성과 소니는 스마트TV로 바뀌는 과정에서 전혀 다른 형태로 주도권을 잡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데 승자는 과연 어느 쪽이 될지?


초기에는 하드에는 강하지만 OS 부문과 콘텐츠에 약한 삼성이 열세로 보이지만, 세계적으로 추진력과 집중력에서 타의 추종을 허락하지 않는 삼성의 집요함이 부족하였던 OS와 콘텐츠에서도 힘을 발휘하여 하드와 소프트를 아우르는 삼성이 스마트TV 시장의 주도권을 잡지 않을까 점쳐본다.

만약에 삼성 스마트TV OS가 실패로 끝나고 구글TV OS를 도입하고 그에 전념하게 된다면, 삼성은 TV 시장에서 PC 시장의 델이나 HP처럼 거대 제조업체로서의 생존을 모색하는 방법으로 집중하지 않을까 생각되는데, 그렇게 되면 중국 업체와의 무한 경쟁에 휩쓸려 악순환의 연속 속에 이건희 회장이 말하는 위기와 늘 마주하며 생존해야 할 것이다.


한국과 일본을 대표하는 기업으로 양국 최고 기술과 인재가 포진하고 있고, 회사에 대한 자긍심은 그 어느 기업보다도 강한 삼성과 소니이지만, 최근의 모습을 보면 미국의 구글, 애플, 마이크로소프트가 주도하는 룰을 따라가기에 급급한 모습으로 과거의 영광은 흔적으로만 남아 있는 상태이다.

한때는 뛰어난 제조 기술과 생산력으로 찬란한 영광 속에 TV 시장을 한손에 쥐고 흔들었지만, 플랫폼이 지배하는 세상으로 바뀌면서 플랫폼 경쟁에서 지는 순간 다른 중소 제조업체와 다름없이 주변인으로서 플랫폼 지배자가 떨어트린 콩고물에 의존해야 하는 비참한 현실이 기다리고 있을 뿐이다.


관련글
2009/09/27 - [일본 책 이야기] - SONY vs SAMSUNG의 미래는?
2007/01/31 - [일본 한국 관련 이야기] - 소니를 삼켜 버릴 삼성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Posted by 오픈검색

블로그 광고문의 :: TNM
 
ONEPLUSONE.AS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