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서 "내 이름은 김삼순"의 인기가 높아 트위터에도 자주 화제가 되고 있다. 그런데 일본에서는 삼성의 표기와 삼순의 표기가 똑같은 삼승(サムスン)을 사용하고 있어 최근 삼성이 NTT도코모에 갤럭시S와 갤럭시탭을 공급하게 되면서 그 어느 때보다 삼성에 대한 이야기가 실시간으로 이야기되고 있지만, 아직은 김삼순의 인기에는 못 미치는 듯하다.


"내 이름은 김삼순" 일본서 인기 이유 - 당그니의 일본 표류기

더구나 삼순에 대한 평가는 대부분 좋지만, 삼성에 대한 평가는 아직은 부정적인 의견이 많아 전체적인 평가에서 김삼순의 압승이라 할 수 있겠다.

삼성과 삼성 제품인 갤럭시S를 바라보는 일본인들의 시선은 부정과 긍정으로 크게 갈린다.

우선 부정적인 의견을 내놓은 사람들은 애플 아이폰의 짝퉁이라는 의견이 가장 많았고, 과거 일본 업체의 기술을 모방하거나 훔쳐가서 이익을 챙기는 기업이라는 의견도 많다. 그 외는 자신이 전에 구매한 적이 있었는데 싸서 구매하였지만 결국 싼 게 비지떡이어서 또다시 속고 싶지 않다는 의견이다.

반면에 긍정적인 의견은 삼성이 세계 최대의 전자업체로 일본 전자업체가 다 덤벼도 이길 수 없으며, 세계 시장에서는 일본 제품보다 삼성 제품을 더 쳐준다는 사실을 일본인들이 애써 외면하고 있을 뿐이라는 의견이 많았다. 또 일본 업체가 만든 스마트폰과 비교해 완성도가 높으며 슈퍼 아몰레이드 디스플레이에 대한 평가는 대체로 높은 점수는 주고 있는듯하다.

일본 유저로서는 그동안 한 단계 아래로 보고 있던 삼성이 자국 최대의 이동통신사 NTT도코모에 주력 스마트폰을 제공하는 모습을 보면서 부정파와 긍정파 관계없이 모두 무척 혼란스러운 모습이다. 올 것이 왔다는 분위기와 함께 일본 업체도 힘을 내서 다시 한번 과거의 영광을 되찾았으면 하는 바람을 엿볼 수 있다.

일본에서 성공한 한국 제품을 꼽으라면 진로소주와 신라면 그리고 최근에는 이동막걸리를 꼽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물론 최근 한류붐과 함께 한국 드라마와 노래가 주가를 높이고 있기도 하다.

그렇지만 정작 한국의 주력 수출품인 IT와 자동차 분야에서는 여전히 성공 신화는 없다고 할 수 있겠다. 인터넷 분야에서는 온라인 게임이 선전하고 네이버가 검색에서 작은 성공을 쌓아가며 정착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한국 대표기업인 삼성이 갤럭시 패밀리로 성공을 거둘 수 있을지 또다시 실패할지에 따라 앞으로 한국 제품의 일본 시장 진출에 많은 영향을 끼치지 않을까 생각된다.


한국 제품의 일본 시장 도전 역사에 있어서 일반 대중에 가장 주목을 받는 삼성 갤럭시S와 갤럭시탭이 대성공을 거두면 일본 시장에서의 한국 제품 이미지에 큰 변화가 일겠지만, 품질 문제로 또다시 실패를 한다면 앞으로 수년간 한국 제품 전체에 나쁜 이미지가 정착되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든다.

28일 발매되는 갤럭시S의 첫 예약 물량은 이미 예약 완료되었다는데, 일부로 수량을 적게 잡은 것이다, 또는 액정 공급이 늦어지고 있는 것이 원인이라는 소리도 있는데 최고의 품질과 안정된 물량 공급, 그리고 산뜻한 마케팅으로 이번만큼은 "한국 제품도 좋은데" 하는 소리가 일본 소비자 입에서 저절로 나올 수 있게 하였으면 하는 바람이다.

그러면 일본 인터넷 세상에서도 삼성은 김삼순을 넘어설 수 있을 것이다!


관련글
2009/05/27 - [일본 인터넷 이야기] - 일본에서 김연아와 김영아는 동명!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Posted by 오픈검색

블로그 광고문의 :: TNM
 
ONEPLUSONE.AS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