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총인구는 1억 2,773만 명(2006년12월)으로 그중 8,226만 명(64.4%)이 PC 또는 휴대전화등을 이용하여서 인터넷을 이용하고 있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Impress R&D의 씽크탱크인 인터넷 생활 연구소에서 6월13일 발표한 “인터넷 백서 2007”에 따르면 일본의 초고속 인터넷 보급률은 50.9%(2007년3월)로 2006년2월의 41.4%에서 순조롭게 증가하고 있다고 한다.

1. 인터넷의 이용 현황
인터넷 접속회선은 광케이블 28.2%, ADSL 40.6%, 케이블TV 10.6% 인터넷 이용세대의 79.5% 초고속 인터넷을 이용하고 있으며, 일반가정으로부터의 이용자 수는 4,627만 명으로 추정된다.

IP 전화의 세대 보급률은 18.8%, IP TV 세대 보급율은 1.8%에 머무르고 있다.

2. 개인 인터넷 이용 현황
동영상 공유 사이트의 이용자 수는 전체 인터넷 이용자의 18.7%로 그중 93.3%가 YouTube를 이용하고 있으며, 이 블로그에서도 자주 거론하고 있는 니코니코동화의 경우는 2위로 29.1%, 3위의 Ameba Vision은 12.1%다.

전체의 70.0%가 커뮤니티서비스를 이용하고 있으며, 직접 투고하고 발언하는 서비스로 24.4%가 블로그, 17.3%가 SNS(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사용하고 있으며, 읽기만 하는 서비스로는 위키피디어가 34.9%를 차지하고 있지만 투고율은 2.4%에 머물고 있다.

요즘 이슈가 되는 세컨드라이프의 경우 미디어에서 열심히 소개하는 덕분에 인지율은 29.1%에 달하였지만, 실제로 이용하고 있는 이용자는 0.8%이다.

3. 기업 인터넷 이용 현황
웹2.0을 인지하고 있는 기업의 웹 담당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사내에서 블로그나 Wiki를 이용하는 곳은 11.9%, 직원 전원이 참가하는 온라인 커뮤니티 10,4%, RSS리더 9.8%, 매쉬업이 4.7%, 외부 인적 자원의 이노베이션 활용 4.3%로 나타났으며, 위의 항목을 전혀 사용할 예정이 없는 곳이 반 이상을 차지하였으나, 정보 공유와 협력을 위한 웹사이트 이용은 회사의 발전을 위한 기회라고 답한 응답자가 59%에 달해, 웹2.0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으면서도, 구체적 이용 계획까지 진행이 안 되고 있는 현실을 나타내고 있다.

자사 사이트에서 웹API를 공개하고 있는 곳은 5.8%, 공개된 웹API 자사 사이트에서 이용하고 있는 곳은 6.8%로 나타났으며, 웹API를 인지하고 있는 곳은 67.2다.

구글의 엔터프라이즈 대상의 솔루션 Google Apps의 인지율 37.2%, 도입한 곳은 0.9%, 도입 검토 중은 3.3%로 모르거나 어떤 서비스인지 알지 못한다는 곳이 60%를 넘어서고 있다.

시큐리티 피해는 31.4%가 경험을 하였다고 하며, 내부인에 의한 바이러스 감염이 16.9%로 1위, 부정 침입에 의한 바이러스와 웜 피해가 11.6%로 2위를 차지했다. 현재 진행하고 있는 시큐리티 대책에 대한 효과에 대해서 효과가 있는지 없는지 잘 모르겠다는 48.5%, 자신이 없다가 28.1%, 자신이 있다가 23.4%로 나왔다.

이용 장소, 이용 디바이스별, 인터넷 이용자수의 현황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로부터 휴대전화/PHS만 이용한 유저, 근무처 학교 외출중의 이용자, 자택과 근무처 외출중의 이용자,자택으로부터의 이용자(이미지 출처:日本人が利用している動画投稿サイトは「YouTube」が93.3%で1位 일본인이 이용하고 있는 동영상 공유 사이트는 YouTube가 93.3%로 1위)

관련글
2007년 대한민국 인터넷 백서

Posted by 오픈검색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gamelog.kr/ BlogIcon 태현 2007.06.15 20: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튜브가 미국 뿐 아니라 일본 덕도 많이 볼 것 같네요. =)
    플리커는 전혀 이용하지 않나봐요?
    얼마 전, 추가된 언어 모드에서 일본어가 빠져있어서 약간 의외였습니다. 야후재팬를 생각해본다면...

    • Favicon of https://www.hatena.co.kr BlogIcon 오픈검색 2007.06.15 2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무래도 미국에 이어 두번째로 큰 경제력을 갖고 있는 일본에서 절대적인 점유율을 갖고 있다는 점은 큰 장점으로 작용하겠지요.

      그러고 보면 유튜브나 트위터, 그리고 위키피디어등에 비해서는 플리커에 대한 이슈가 적군요, 아무래도 저작권 관련해서 일본에서 올릴수 없는 동영상등을 자유롭게 올리고 볼수 있어 유튜브가 애용되고 있지만, 사진의 경우는 개인적 사진을 올리고 감상하기에 특히 외국 서비스를 이용할 이유는 없어서 그런지도 모르겠군요, 저도 이번에 일본어가 빠진것을 의아하게 생각했는데, 태현님도 비슷한 생각을 가지고 계셨군요^^

    • Favicon of http://www.2ndfinger.com/ BlogIcon 2ndfinger 2007.06.16 01: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동영상 기반의 유튜브는 일본의 저작권 정책과 내부에서는 소심해지고 외부에서는 대범해지는 일본인 특성이 잘 발휘된 서비스이죠. 초기 일본인 유튜브 이용량이 미국인을 넘어선적이 있었습니다. 사진 분야는 조금 다른게 일본에서의 사진은 개인을 나타내는 의미가 큰거 같습니다. 그래서 쉽게 사진을 공개하지 않죠. SNS 적인 서비스와 접목된 사진 서비스가 플리커를 대체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어이쿠 쓰고보니 하테나님의 블로그에 제가 댓글을 -_-;;

    • Favicon of https://www.hatena.co.kr BlogIcon 오픈검색 2007.06.16 1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별 말씀을요, 블로그는 정보를 공유하고 의견을 교환하는 장소인데, 누가 댓글을 달든 무슨 상관이겠습니다^^
      더구나 이렇케 잘 분석한 글을 적어 주시니 저로서도 고맙지요, 이런 댓글은 늘 대환영입니다.

  2. Favicon of http://www.2ndfinger.com/ BlogIcon 2ndfinger 2007.06.16 01: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근 세컨드라이프 관련, 일본인 이용 현황을 조사해 본적이 있는데, 인지하고 있는 분들은 일본 현지의 분위기 덕분에 높은 관심을 갖고 회원 가입 및 설치까지는 진행하지만, 알수 없는 에러와 어려운 인터페이스 덕분에 포기하는 경향이 많더군요. 일본과 한국 등 아시아 권에서는 세컨드라이프 컨셉의 월드가 성공리에 안착하려면 심플한 인터페이스와 일부 컨텐츠를 제작사측에서 개발하여 제공해야 할 것 같습니다.

    몇몇 매니아적인 분들은 그 어느 나라 분들보다 좀더 적극적으로 활동하시더군요.

    • Favicon of https://www.hatena.co.kr BlogIcon 오픈검색 2007.06.16 1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국에서도 많지는 않지만 활동은 하시는 유저들이 계신가 본데요, 아직까지는 그리 많지 않은가 보네요.
      그런 개인이나 회사들이 향후 세컨드라이프의 성공적 안착을 통해 선각자(?)로서의 보상을 받을수 있을지 흥미롭군요.


 
moonsta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