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25일 오픈마켓 2위인 옥션을 운영하고 있는 e베이가 오픈마켓 1위인 G마켓을 인수하는 것에 대해 공정위기 잠정적으로 승인함으로써 독점문제와 이중잣대라는 논란이 일고 있다.


옥션 먹은 美 이베이, G마켓마저…

공정위에 따르면 작년 매출액 기준으로 G마켓은 오픈마켓 시장의 48.2%, 옥션은 39.0%를 차지하고 있다. 이베이가 G마켓을 인수하면 오픈마켓 시장 점유율이 87.2%에 이르는 거대 기업이 탄생하는 셈이다.

G마켓과 옥션은 지난해 각각 2229억 원, 1824억 원의 매출(수수료 등)을 올려 두 회사를 합치면 매출 규모에서도 4000억 원을 넘어서게 된다. 지난해 거래 규모는 G마켓이 3조2500억 원, 옥션이 2조6000억 원가량이다.

출처 동아일보

매출액에서 87.2%를 차지하는 거대 기업의 탄생!


옥션 , G마켓 한지붕 새가족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e베이는 국내 오픈마켓의 1위 주자인 옥션을 소유하고 있다. 이번에 2위인 G마켓을 추가 인수하면 두 온라인 쇼핑몰의 방문자수는 평균 1,729만 명을 넘을 전망이다. 이는 온라인 마켓시장 분야의 월간 방문자 1,796명 가운데 96%에 해당하는 수치라는 것.

이번 인수는 공정거래위원회(위원장 백용호)가 25일 국내 2위 오픈마켓 옥션의 최대주주인 e베이의 G마켓 인수에 대해 조건부로 승인하면서 본격 공론화 됐다. 이에 따라 e베이는 오픈마켓 1, 2위 업체를 소유함과 동시에 독점적인 지위를 소유한 거대 공룡 회사로 거듭날 전망이다.

출처 귀차니스트의 몽상

온라인 마켓시장 분야의 월간 방문자 가운데 96%!!


이베이, G마켓 인수 시나리오

그렇다면 이렇게까지 큰돈을 들여서 이베이가 G마켓 지분을 인수하려는 이유가 무엇일까? 한마디로 이베이의 매출 이익을 극대화 시키기 위해서다. 옥션은 지는 해, G마켓은 뜨는 해로 작년에 옥션의 순이익은 100억원으로 급감한 반면 G마켓은 300억원으로 증가했다.

출처 Channy’s Blog

옥션을 지는 해, G마켓은 뜨는 해!!!

Auction은 한국을 대표하는 EC 사이트로서 이베이에 인수되었지만, 점차 시장을 G마켓에 내준 결과, 이베이로서는 한국 EC 시장에서의 지배력을 유지하려고 떠오르는 해 G마켓을 인수하지 않으면 안 될 처지에 놓이게 된 것이다.

이와 같은 상황은 한국에서 만의 상황이 아닌듯싶다.

일본 저널리스트 사사키씨는 인터넷 미래 지도 레포트 제10회 - 인터넷 옥션은 곧 종말을 맞이할 것이다(インターネットオークションは、まもなく終焉を迎える) -에서 아래와 같이 옥션의 처지를 바라보고 있다.

이베이 자신도 미국시장에서 꾸준한 성장을 이루고 있지만, 주력인 옥션 분야에서는 주춤하고 있다.


결제부문의 PayPald은 올해 2분기 결산에서 33%의 높은 성장을 이루었지만, 옥션 부문은 9% 성장에 머물렀다.

이는 미국 EC 전체 시장이 17% 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수치라서 문제가 더욱 심각하다.

일본 시장을 보면 일본 옥션 시장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야후 옥션이 2년 연속 성장이 멈추어 있는데, 이는 일시적인 현상은 아닌듯하다.


옥션 사이트는 물건을 싸게 사는 포털 사이트로서의 역할을 하여왔지만, 최근에 가격 비교사이트와 검색 사이트의 쇼핑 검색 능력이 향상이 되면서 옥션 사이트의 존재가치가 희석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현실을 누구보다도 잘 인식하고 있는 이베이는 번거로운 낙찰방식을 줄이고 출품자가 가격을 제시, 그 가격에 바로 구매하는 방식으로의 전환울 꾀하며, 출품료를 줄이고 낙찰 수수료를 인상, 출품 수를 증대시켜 현재의 위기를 벗어나려고 노력하고 있다. 

하지만, 결국은 타 쇼핑몰과 비슷한 처지가 되어, 앞으로 수년 안에 가격비교 사이트나 아마존 같은 정밀한 추천 시스템을 갖춘 쇼핑몰 사이트에 그 자리를 내주고, 결국 옥션 사이트는 초심으로 돌아가 다시 중고품이나 휘귀품, 골동품 등의 경매 사이트로서 그 존재를 이어가게 될 것으로 사사키씨는 예상하고 있다.

일본 야후 옥션은 야후 재팬의 포털로서 유저 흡입력, 그리고 검색 시장에서의 지배력을 생각하면 야후 옥션의 감소 부분을 검색을 통해 충분히 만회할 수 있지만 이베이는 대책이 없는 느낌이다.

한국에서의 G마켓의 위상은 이베이조차도 인정하고 있지만, 이베이가 처참한 실패를 맛본 일본 시장에서 G마켓은 오픈은 했지만, 한류 상품을 파는 EC 사이트에서 더 이상의 발전은 없는 듯하다.

한국과 다르게 거대 쇼핑몰을 운영하는 라쿠텐과 야후 옥션, 그리고 세계적인 EC 사이트 아마존이 장악하고 있는 일본 시장에서 G마켓의 성장은 한계가 있을듯하다.

이베이가 G마켓을 인수하면, 일본 시장에 G마켓 브랜드로 재차 도전할까? 일본 시장에서는 이베이의 공인 해외 옥션 사이트 sekaimon이 활약 중이다.

Posted by 오픈검색

블로그 광고문의 :: TNM
 
ONEPLUSONE.AS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