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한국에 상륙하지 않은 아이폰이지만 외국에 계신 분들의 사용기를 통해 이미 많은 정보가 한글 인터넷권에도 넘쳐나는 것으로 알고 있다.

개인적으로 하나 더 추가하자면 배터리가 줄었다고 생각되면 성격 급하게 비상용 충전 배터리를 미리미리 꼽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안심하고 쓰기에는 짧은 아이폰 배터리

아이폰을 사용한 분은 느끼셨겠지만, 아이폰 배터리는 너무 짧아 쓰는 중에 배터리 아이콘에 신경이 자꾸만 간다.

개인적으로 밖에서 인터넷을 보는 데 주로 사용하는데, 4시간 정도가 한계가 아닌가 생각된다. 그래서 늘 아이폰을 손에 쥐고 사용하는 사람에게는 별도의 비상용 충전배터리가 꼭 필요하다고 생각된다.

나 역시 휴대용 충전기의 필요성을 절실하게 느껴 요도바시 카메라에 들려보니 몇 종류의 제품이 진열되어 있었는데, 가장 비싼 것은 디지털 방송 수신 기능과 충전기 기능 겸용의 제품이었다. 굳이 아이폰으로 TV를 보고 싶지 않아, 순수하게 충전기 기능이 뛰어난 제품을 찾다 보니 My Battery i Dock를 고르게 되었다.


이제 안심하고 아이폰으로 인터넷을 즐길 수 있겠구나 하는 마음에서 배터리 아이콘을 쳐다보지 않고 쓰다 보니 어느 순간엔가 아이폰 화면이 꺼멓게 되는 것이 아닌가!

새로 산 비상용 충전 배터리는 고장?

여유를 부리며 비상용 충전 배터리를 멋지게 꼽고 아이폰이 다시 살아나기를 기다렸다. 한 시간 두 시간 아이폰이 충전되고 있다는 표시는 뜨는데 배터리는 전혀 늘지 않았다.

혹시나 이미 충전이 되었나 해서 충전기를 빼면 아이폰은 바로 저세상으로 가 버렸다. 슬슬 열이 받기 시작했다, 아이폰 구매할 때 점원이 한 말도 떠올랐다. "나도 아이폰 쓰는데 아이폰 잘 고장 난다, 또 수리비도 장난이 아니다^^"

집에 돌아와 아이폰 전용 충전기를 끼니 잠시 있다 아이폰이 소생하였다, "이런! 아이폰의 고장은 아니군!" 그럼 비상용 충전 배터리의 고장이 틀림없다는 확신을 하고 이번에는 휴대 배터리를 꼽으니 잠시 후 아이폰이 재차 꼴깍 하는 것이 아닌가, "요도바시 카메라! 사용도 못 하는 배터리를 팔아, 너 아주 잘 걸렸다." 다음날 전투태세를 갖추고 아키하바라 요도바시로 향했다.

전용 충전지 이외는 배터리 잔량이 30% 이상 남아 있어야 한다?

다른 매장에는 눈도 안주고 바로 아이폰 액세서리를 파는 매장으로 달려가, 점원에게 내용을 설명하고 어떻게 된 것이냐고 강한 어조로 물어보니, 담당자를 불러 주었다.

재차 설명을 하고 제대로 된 제품으로 바꾸어주든지 환불을 요구하였다.

그러자 담당자 왈 "아이폰 전용 충전기는 배터리 잔량이 0 이어도 충전되지만, 타 제조업체가 만든 비상용 충전 배터리는 30% 이상의 배터리 잔량이 있어야 충전할 수 있다"라는 것이 아닌가.

"아니 그렇다면 팔 때 그런 것을 알려주어야 하는 것이 아닌가?"하고 따지니, 자신들도 최근에서야 알았다고 한다. 애플이 정식으로 발표한 것은 아니지만, 이 문제는 애플 아이폰 자체의 문제로 비상용 배터리를 만드는 메이커가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고 하니 대책이 없는 부분이다.

30% 정도에서 비상용 배터리를 꼽으라고 하지만, 그것도 애플 정식 발표가 아니니, 아이폰을 안심하고 쓰고자 한다면, 배터리가 반정도 줄었다 하면 미리미리 비상용 충전기를 꼽는 게 좋을 것 같다.


2009/02/10 - [일본 인터넷 이야기] - 한일 아이폰 전용 사이트 모음
2009/01/08 - [살아가는 이야기] - 언제 어디서나 인터넷 "아이폰"
2008/11/26 - [일본 한국 관련 이야기] - 삼성, 휴대폰으로 일본 시장에 본격 출사표 던지나?
2008/11/01 - [일본 한국 관련 이야기] - 일본 시장에 등장한 삼성 옴니아는 성실한 모범생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Posted by 오픈검색

블로그 광고문의 :: TNM
 
ONEPLUSONE.AS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