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덴쓰가 2008년 일본 광고 시장에 대한 발표가 있었다, 그 발표에 따르면 TV와 신문 등 대부분의 광고 매체는 일제히 하락세를 기록하고 있는데 반해 인터넷 광고 시장만 유독 성장세를 기록하였다.

광고 시장의 중심이 비싸면서도 효과 검증에 의문이 있는 기존 4대 광고 매체 TV, 신문, 잡지, 라디오를 떠나 저렴하면서도 효과에 대한 검증이 가능한 인터넷 광고로 점차 이동하고 있고, 또 대기업을 광고주를 둔 대형 광고 대행사들도 발 빠르게 인터넷 광고 시장으로 본격적으로 뛰어들고 있다.

그런 시대적 상황을 다시금 확인할 수 있는 자료가 인터넷 조사 회사인 넷레이팅으로부터 발표되었다.

넷레이팅이 발표한 2008년 배너 광고 출고 순위를 보면 일본을 대표하는 자동차 회사 도요타, 닛산, 혼다 등의 이름이 상위를 차지하고 있다.

      광고 노출 횟수 순위     광고 출고 금액 순위 
          1위     DHC     소프트뱅크모바일
          2위     미즈호은행     리쿠르트
          3위     아이케이코퍼레이션     후지쓰
          4위     카뷰     마이크로소프트 
          5위     리쿠르트     도요타자동차
          6위     오릭스크레딧     닛산자동차
          7위     야즈야     일본HP
          8위     아메리칸익스프레스     일본항공
          9위     기나리     혼다자동차
          10위     소프트뱅크모바일     DHC

2008년 1월∼12월 배너 광고 노출 및 광고 출고 금액 순위(출처 : 넷레이팅)

이번 발표에서는 노출 횟수 순위와 광고 출고 비용 순위에 대한 발표가 있었는데, 노출 횟수 순위 상위에는 화장품 회사와 금융업 관련 기업이 상위권에 포진하였으며, 광고 비용 순위에서는 일본을 대표하는 기업들의 이름이 10위권에 포진하면서, 인터넷 광고 시장도 점차 대기업이 자연스럽게 참가하는 광고 시장으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음을 느낄 수 있게 하였다.

대기업을 광고주로 기존 4대 매체를 엮어서 커다란 광고 시장으로 만들어 온 대형 광고 대행사가 인터넷 광고에 주력하면서, 자연스럽게 대기업 광고가 인터넷 광고 시장으로 진입하는 양상인데, 이와 같은 흐름은 앞으로도 계속 이어져, 갈수록 인터넷 광고 시장의 규모는 커질 것으로 예상이 된다.

일본 광고 시장은 대형 광고 대행사의 영향력과 독점을 생각하면, 대기업 광고주가 인터넷 광고로 옮겼다기보다는 대형 광고 대행사가 인터넷 광고 시장으로 그 중심을 옮겼다는 표현이 맞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해 본다.

한편, 대기업이 배너(브랜드)광고를 올릴 수 있는 광고 자리는 현재의 구도상 야후 재팬 등 일부 거대 포털에 한정돼 있는데, 광고 대행사로서는 야후 재팬에 이은 거대 포털의 등장도 고대하지 않을까, 그 자리를 네이버 재팬이 차지한다면 NHN으로서는 제2의 커다란 성장기를 맞이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도 해 본다.


2009/02/25 - [일본 인터넷 이야기] - 2008년 일본 광고 시장과 광고 대행사
2007/04/21 - [일본 인터넷 이야기] - 2007년 일본의 브랜드 랭킹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오픈검색

 
ONEPLUSONE.ASIA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