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은 개발자 또는 개발 회사가 자유롭게 자사의 터치 휴대폰용 위젯을 개발할 수 있도록 자사 터치 휴대폰 플랫폼인 TouchWIZ을 개방하였다.

일본을 대표하는 개발자인 나카지마 사토시(中島聡)씨에 따르면 삼성은 자사의 TouchWIZ 플랫폼에서 HTML+Javascript 기반의 위젯을 누구나 자유롭게 만들 수 있도록 함으로써 애플의 아이폰과는 또 다른 시도를 하고 있다고 자신의 블로그에 소개하였으며, 지금까지는 아이폰용 소프트 개발에 전념하였지만, 앞으로는 PC뿐만 아니고 모바일 위젯 개발에도 힘을 쏟을 것이라 밝혔다.


한편, 이번 위젯 개발 툴은 삼성이 직접 개발하지 않고, UIEvolution에서 만들게 되는데, UIEvolution은 나카지마씨가 마이크로소프트를 퇴사하여 만든 회사로 이후 게임회사로 유명한
SQUARE ENIX에 회사를 넘기고 자신은 이사로 근무 중이다.
 
나카지마씨는 최근에는 아이폰과 App Store 비즈니스 모델에 푹 빠져 자신은 소프트개발을 하고 또 한 명은 인프라를 담당하는 2인 체제의
Big Canvas를 설립하여 운영 중이며, 과거 삼성에서 강연한 경험이 있었는데, 당시 삼성 직원들의 젊은 열정과 뛰어난 영어 능력에 놀라, 일본 젊은이들이 한국 젊은이들과의 경쟁에서 과연 이길 수 있을까 걱정하였다고 한다.

삼성이 위젯 플랫폼을 개방하게 되면, 다양한 위젯이 쏟아져 나와 세계 각국에서 팔리는 삼성 터치폰과 시너지 효과를 내며 아이폰과 앱스토어 팀과 좋은 대결 구도를 만들 수 있지 않을까 생각된다.


디지털 명함 Poken과 SNS 프로필 위젯 기능이 담긴 옴니아라면 재밌지 않을까?

한국 위젯 개발 기업 중 선두를 달리는 인사이트미디어가 운영 중이던 위젯 포털을 위젯(wezet)에서 헬리젯(helizet)으로 이름을 바꾸고 새롭게 오픈하였는데, 그중에서 쏭군님이 오랜 시간 구상하고 개발 중인 SNS 프로필 위젯이 가장 흥미롭지 않나 싶다, 그 SNS 프로필 위젯이 삼성 터치폰을 통해 전 세계로 뻗어나갈 수 있다면 페이스북과 또 다른 필드에서 한판 대결을 벌일 수 있지 않을까?

삼성은 과거 PC기반의 인터넷 사업에서 커다란 실패를 맛보았고 삼성으로서는 후계자 문제와 맞물려 결코 거론하고 싶지 않은 과거로 남아 있을 것이다. 삼성이 앱스토어를 따라만 하는 것이 아니고 독자적인 콘텐츠 플랫폼과 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다면, 과거 e삼성의 실패가 결코 헛된 것이 아니었음을 증명하는 하나의 길이라고 보인다.


출처
SamsungがWidgetプラットフォームをオープン化 - Life is Beautiful
삼성이 위젯 플랫폼을 개방

원 출처
Samsung opens up the TouchWIZ platform - IntoMobile

UIEvolution 발표문
UIEvolution、サムスンモバイルとTouchWiz™向けアプリケーション開発で提携
UIEvolution, 삼성 모바일과 TouchWiz™용 애플리케이션 개발 제휴


2008/12/18 - [일본 인터넷 기업 이야기] - 소프트뱅크 손정의 사장 동생 위젯 개발사 사장으로..
2008/09/11 - [일본 인터넷 이야기] - 블로그 위젯은 디자인이 중요
2008/07/28 - [일본 인터넷 서비스 이야기] - 블로그 위젯의 가능성을 보여준 UNIQLOCK

Posted by 오픈검색

 
NEMO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