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에 주변사람(가족, 친구)들에게 블로그를 적극적으로 권하고 있다.

내가 블로그를 시작한것은 2004년부터이고 처음에는 설치형 블로그 무버블타입을 가지고 이런 주제로 저런 주제로 갈팡질팡하면서 시작을 하였지만 웹호스팅과 스킨의 번거러움이 포털블로그로 전향하게 하였다.

초기에는 일본어블로그로 시작하였다, 그후 태생을 속일수 없었는지 한글로 된 블로그를 운영하였고 네이버의 갑갑함을 벗어나고자 주변을 두리번 거리던중 티스토리를 알게 되어 현재의 블로그에 정착을 하게 되었다.

그후 블로그를 통해 정말 좋은분들을 참으로 많이 만나게 되었고, 그분들과 온라인오프라인을 통해 교류를 하면서, 자신의 삶을 뒤돌아 보고, 또한 미래를 생각하고 새로운 세상에 도전할수 있는 계기도 블로그를 통해서 얻을수 있었다.

그러한 블로그의 재미를 나혼자만 알고 있기에는 너무 아까워 가까운 주변사람들에게도 널리 포교를 하려고 늘 노력하고 있다(이 마음이 교회다니시는 분들이 주변사람들에게 예수님을 알리려고 하는 마음과 같을지도 모르겠지만..)

형, 친구, 그리고 조카에게도 블로그를 권하면서 블로그를 시작하는 마음가짐과 재미 그리고 블로그가 가져다 주는 무한한 가능성에 대해서 설명하고 있는데 과연 다른분들은 어떻케 블로그를 설명하고 있을지 궁금하다.

그런 의미에서 내 나름대로의 블로그를 주변사람들에게 권할때이 기본 내용을 정리해 보고자 한다.

블로그란?
자신의 일상 이야기나 생각을 간편하게 적을수 있는 일기형태의 간이 홈페이지다.

어떤 블로그툴이 있고 어떤 블로그툴을 사용하고 있나? 
포털이 제공하는 블로그와 설치형 블로그가 있는데 포털형의 간편함과 설치형의 자유로움을 겸비한 티스토리를 현재 사용하고 있다, 물론 주변사람들에게도 티스토리를 권하고 있다.

어떻케 사용하는가?
우선은 무조건 시작을 해라, 가이드 페이지를 참조하면 우선 글을 올릴수 있다, 그리고 다른 블로그를 자주 둘러보고 흔적을 남기고 메타블로그(올블로그, 오픈블로그, 커리어블로그)를 통해 자신을 많이 알리려고 노력을 해라. 그후 간단한 HTML을 배워서 자신의 블로그를 보다 알차게 꾸며나가면 된다.

일기와 블로그는 무엇이 다른다?
일기는 개인적인 내용을 적어나가는 일방통행의 글이지만, 블로그는 일기를 비롯해 나의 생각과 지식을 쌓아 나가면서 다른 블로거들과 쌍방향 교류(댓글과 트랙백)를 통해 요즘 유행하는 집단지성을 만들어 나가는 수련의 장으로서 활용이 가능하다. 또한 자신의 생각과 지식을 전달하므로서 웹상의 아이텐티티를 구축하고 자신의 개인브랜드를 만들어 나갈수 있는 중요한 수단으로 활용할수 있다.

블로그의 재미는?
세상의 무궁무진한 사람들과 교류를 할수 있다는 점이 무엇보다 커다란 재미이다. 자신을 알리고 타인을 알게 되고 그런 자연스런 만남속에서 자신의 성장을 느낄수 있고 존재가치를 확인할수 있는 기회를 얻을수 있게 된다. 현재 13살인 조카에게는 공부 시간을 빼앗길수 있다는 걱정에 대해서 한시간 공부하는것 보다 자신이 미래에 하고자 하는 분야에 대한 글을 열심히 써나가다 보면 그 분야의 고수 또는 높은 지위의 사람과 자연스럽게 동등한 입장에서 만남을 가질수 있게 되어 향후 자신의 회사를 세우거나, 취업시에 많은 도움을 얻을수 있다는 점과 관련 분야에 대한 글을 쓰기 위해 책을 읽고 인터넷을 돌아 다니면서 수련하는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관련 분야의 전문가로 성장할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였다.

블로그를 하면서 주의해야 할 점은?
겸손해라, 블로고스피어에는 자신보다 잘난사람 못난사람, 나이가 위인 사람 아래인 사람등 다양한 사람들의 공존하고 있지만 웹상에서는 모두가 평등하고 똑같은 입장에서 대화를 나누어야 한다.
타인을 소중히 생각하라, 나의 의견 나의 글(컨텐츠)이 소중하듯이 타인의 의견 타인의 글(컨텐츠)을 소중히 하고 함부로 펌질하지 말고 퍼나를때는 출처를 명기하라.
자신의 개인정보나 비밀은 자기 책임하에 관리하고 지켜나가라. 무한히 오픈된 웹세상에서 자신의 개인정보를 관리할수 있는 것은 자신뿐이라는 사실을 명심하고 오픈할것과 오픈하지 않을것을 자기 판단하에 관리하도록 하자.

블로그를 하면서 이것은 꼭 했으면 하는 것은?
꼭 자신의 독자 도메인을 확보하여 운영하자. 설치형 블로그를 이용해서 완전한 독립적인 블로그 운영에는 여러 어려움이 있어 크게 권하지 않지만, 독자 도메인을 가지고 운영하는 것은 꼭 권하고 싶다. 포털이나 서비스 회사의 하부 도메인으로 운영을 하면 운영하는 입장이나 보는 입장에서 블로그에 대한 선입관이 생길수 있으므로 독자 도메인을 사용하므로써 자신만의 고유의 색깔이 나 스스로는 물론 타인에게도 정확하게 전달될수 있도록 하는게 좋다고 생각한다. 티스토리에서는 독자 도메인 사용 설정이 가능하다.

이제 블로그를 시작하는 사람들에게 추천할 블로거는?
사람마다 취향과 관심분야가 틀리고, 이제 막 시작한 사람들에게 너무 어려운 내용의 블로거를 소개하면 머리가 아파서 좌절을 느낄지 모르겠지만 블로그라는 새로운 세상으로 우리를 이끌어주는 도구 그리고 문화에 대해 누구보다 깊은 이해와 알찬 내용으로 많은 독자를 확보하고 계신 프라크님아거님의 블로그를 소개해 주고 싶다.

、、、ぷ。。。。★상상을 꿈꾸는 곳

최고의 거상을 꿈꾸는 저의 조카가 이제 막 "상상을 꿈꾸는 곳"이라는 블로그를 시작했습니다. 선배 블로거님들의 많은 격려와 조언 부탁 드리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Gigazine
신고
Posted by 오픈검색

 
ONEPLUSONE.AS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