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치정보에 게임성을 더한 위치겜(位置ゲー)이 인기다.

휴대폰의 50%에 해당하는 5,000만대 이상이 GPS 기능이 탑재되어 있어, 목적지까지의 최적의 경로를 알려주는 나비타임(NAVITIME)을 비롯한 위치정보계 사업자 외에도 NTT도코모의 i콘시에르와 구글의 latitude 등 IT 거대 기업도 위치정보를 활용한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한편, GPS 기능을 활용한 게임, 일명 위치겜이 계속해서 등장하고 있는데 그중에서도 "휴대폰 나라 뺏기 싸움(ケータイ国盗り合戦)"과 "고로니 생활PLUS(コロニーな生活☆PLUS)"는 10만 이상의 유저를 확보해 인기가 급상승 중이다.

휴대폰 나라 뺏기 싸움은 일본 전국을 600개 지역으로 나누어, 실제 그 장소에 가서 나라 뺏기 버튼을 누르면 되는 간단한 게임이다.


지도 전문회사인 마피온(Mapion)이 운영 중인 휴대폰 나라 뺏기 싸움은 3월 26일 현재 18만 명이 이용 중이며, 일주일 내에 다시 이용하는 유저는 60%에 달하고, 출장이나 외출을 즐기고자 하는 회사원이 70%로, 35세 이상이 33%를 차지하는 점이 특징이다.

휴대폰 나라 뺏기 싸움은 앞으로 유저가 어딘가로 떠나고 싶을 때 연결되는 광고 미디어, 비(非)일상이 아닌 일상 속에서의 즐길 수 있는 게임, 그리고 계속해서 도전하고픈 게임성을 추구할 예정이다. 

한편, 2003년 5월부터 개발자 혼자서 개발하고 운영해 오다 2008년 10월에 법인으로 바꾼 고로니 생활☆ PLUS는 2009년 4월 현재 12만 명의 회원수와 월 1억 6천만 페이지뷰를 기록하고 있다.


게임 방식은 위치정보를 이용해서 주변 사람과 커뮤니케이션을 하고, 자신의 고로니(자신의 도시)를 키우며, 전국의 특산물을 모으거나, 떨어지는 운석을 피해 1킬로 이동하는 등의 커뮤니케이션과 시뮬레이션이 융합된 게임이다.

고로니 생활☆ PLUS를 줄여서 고로푸라로 불리는 이 게임은 20세에서 39세까지가 전체의 76.4%를 차지하고 있어서 어른 게임이라고 할 수 있다.

두 회사의 담당자의 말을 빌리면, 휴대폰 전체 이용자수 또는 GPS가 장착된 휴대폰 수와 비교하면 위치겜의 이용자수는 극히 미미한 수준으로 아직 수익성이 낮지만, 장래성은 무한한 분야라고 한다.

휴대폰의 GPS 기능과 게임을 가미한 모바일 게임 이야기는 저번 인터넷의 미래 컨퍼런스에서도 나왔던 이야기로 앞으로 주목받을 것이 확실한 분야인 것 같으며, 그래서 더욱 그 미래의 모습이 기대된다.

이 외에도 이번 지오미디어서밋에서는 다양한 위치정보 관련 서비스가 선을 보였는데, 그중에서도 이들 서비스가 보이는 휴대폰의 좁은 화면에 착안하여, 위치정보와 가속도 센서, 그리고 전자 컴퍼스 기능을 이용해 새로운 UI를 제시한 Locoscape도 무척 흥미로웠다.


Locoscape 컨셉

※본문 중 고로니로 표시한 것은 콜로니(colony)의 일본식 발음입니다.

2009/03/24 - [일본 모바일 서비스 이야기] - 휴대폰과 내비게이션의 만남
2008/07/26 - [일본 모바일 서비스 이야기] - 위치정보와 짜투리 시간을 활용한 서비스 "오테츠다이 네트워크스"
2008/07/16 - [한국 인터넷 이야기] - 유비쿼터스 시대를 대비하는 네이버와 야후 재팬, 지도 서비스 강화
2008/03/20 - [일본 모바일 서비스 이야기] - 위치 정보와 연동한 모바일 광고 "AdLocal"
2007/10/30 - [일본 모바일 서비스 이야기] - 목적지까지의 최단 이동 경로를 알려 주는 "NAVITIME"

Posted by 오픈검색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vizooo.com BlogIcon Tony.K 2009.04.07 23: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치정보는 여러가지 면에서 유용하게 쓰일거라는 생각에 저도 관심있게 지켜보고 있는 분야입니다. 더구나 핸드폰에 내장된 GPS는 더더욱 유용할 것으로 보이구요. GPS와 모바일 게임의 접목이라... 흥미롭네요. 몇일전에 모바일 게임회사분과 만나서 얘길 나누다가 모바일 게임회사 주식을 사둬야 하나... 하는 얘기를 웃으면서 나눴습니다. ^^;

    • Favicon of https://www.hatena.co.kr BlogIcon 오픈검색 2009.04.08 15: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위치정보와 연관해서 딱딱하지 않게 재미 요소가 많이 들어간 이런 게임이라면 유저들도 쉽게 이용할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학교 소풍이나 체육 시간에 이용할 수 있는 게임도 있다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앞으로 모바일 게임회사가 유망할 것이라는 점에는 저도 동감입니다, 최근에 모바일 게임 요소를 가미해서 대박을 터트리고 있는 일본의 SNS회사인 그리(GREE)가 상장하였는데 시가총액이 우리 돈으로 1조원이 넘었으니 가능성은 크지 않나 싶네요!!

  2. Favicon of http://neojjang.egloos.com BlogIcon 연서아빠 2009.04.08 10: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나 발상이 기발합니다.
    누구나 생각해 볼 수 있는 것일텐데...항상 앞서간다는 느낌을 받게 되는 건 왜 일까요?

  3. 2009.04.08 1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Favicon of http://dogguli.net BlogIcon 도꾸리 2009.04.08 14: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오늘 전자사전이 드디어 도착을~
    저는 이제 이걸로 매일 게임을~
    아자아자~

    아, 글고보니 애 돌봐야 하기때문에 시간이 없을 수도...에궁..

  5. ZZ 2009.04.08 14: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머 예전에 좀 비슷한 이거랑은 다르겟지만..핸드폰 위치기반으로 만든게임이있긴했었죠...우리나라 회사에서 만든건데..이름이 삼국머시기였는데..쩝.

    • Favicon of https://www.hatena.co.kr BlogIcon 오픈검색 2009.04.08 15: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ZZ님을 말씀을 토대로 검색해 보니 2004년에 게임빌에서 준(June)삼국지를 만들어 서비스를 한 기사(http://www.gameshot.net/common/con_view.php?code=AC4004b7f2648f9)가 나오는군요. 일본의 게임보다는 훨 재미있을 것 같군요!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6. 2009.04.08 18: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7. Favicon of http://ddoza.tistory.com BlogIcon 또자쿨쿨 2009.04.09 15: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움.. 이거 정말 모니터에서 모바일로 다 옮겨가는 느낌입니다...


 
moonsta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