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연가 하나로 일본 열도를 한류 열풍으로 뒤덮었던 욘사마(배용준)의 방일이 뜸한 관계로 요즘은 일본의 TV에서 한류 관련 방송은 물론 한류 스타가 출연한 TV CM을 보는 것도 전에 비해서 쉽지 않게 되었다.

물론 표면적으로는 한류열풍이 몰아치던 그 시절만큼의 관심과 호응도는 식었다고 하지만, 일본에서 한국을 바라보는 시각과 한국을 알려고 하는 움직임은 일순간에 끝난 것이 아니고 그 저변은 넓게 일본 전체로 퍼지고 있다는 느낌이 든다.

이부분에 대해서는 당그니의 일본표류기로 유명한 당그니님이 자세히 적어 주셔서 " 일본 속 한류? 진짜 있기는 있는 거야? "을 읽으면 더 쉽게 이해가 되지 않을까 싶다.


오전의 아침 뉴스 프로그램 시간대에 흘러나온 욘사마 출연의 CM, 안경회사 MeganetopMeganeichiba CM을 보면서 아직도 식지 않는 욘사마의 인기, 한류의 첫 스타트를 끊었던 욘사마의 존재는 다른 한류 스타와는 그 존재가치 자체가 다르지 않은가 생각된다, 다른 연예인들에게는 미안한 이야기지만 한류 열풍이 식으면 그네들에 대한 열정도 함께 꺼져 가겠지만 욘사마에 대한 열정은 많은 사람들이 가슴속에서 끊임없이 타오르며 여전히 관심의 대상으로 남지 않을까 생각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赤が非常に印象的な今回のCM。 その小道具として使用した番傘は、日本伝統の番傘職人が一つずつ手作りで作った一品物。 ペ・ヨンジュン氏はこの赤い番傘をかなり気に入っていらっしゃったため、収録後にプレゼントいたしました。
빨강이 대단히 인상적인 이번 CM. 소도구로 사용된 Bangasa(番傘:대나무와 한지로 만든 우산으로 여관등에서 번호를 붙여서 손님에게 빌려주는 우산)는, 일본 전통의 Bangasa장인이 하나 하나 수작업으로 만든 명품. 배용준씨는 빨깐 반가사가 마음에 들어 하셔서 제작이 끝난후 선물로 드렸습니다.

そのお礼として、同じ番傘にサインを書いていただきました! 「世界に一つだけの限定プレミアム番傘」を、展示公開しています。 一見の価値あり! ぜひこの機会をお見逃しなく!
그 답례로서 똑같은 우산에 사인을 적어 주셨습니다 ! "세계에서 단 하나뿐인 한정 프레미엄 반가사"를 공개 전시합니다. 구경할 가치가 충분히 있습니다 ! 꼭 이번 기회를 놓치지 마세요 !

젊은 시절 자신의 열정을 억제하면서 세상에 순응하며 살아왔던 일본의 중장년 여성들, 그들의 감성을 자극하여 과거의 젊은 시절 추억으로 되돌려 주면서 한순간에 일본을 한류의 열풍속으로 몰아 넣었던 겨울연가와 욘사마의 모습에서, 일본시장에서 여전히 고전을 면치 못하는 한국의 대기업과 벤처기업들은 일본시장 공략에 대한 힌트를 얻을수 있지 않을까 싶다.

관련글
욘사마 사인 핸들
Posted by 오픈검색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atane.tistory.com BlogIcon matane 2007.06.14 20: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MBC에서 방송되기로 했던 드라마 "태왕사신기" 파동 때문에, 배용준에 대한 따가운 시선도 곳곳에서 눈에 띕니다. 연출자인 김종학 PD에 따르면 배용준이 "이러다 감독님도 저도 한류도 다 죽습니다" 라고 말했다더군요. 일본 속 한류의 선구자와 같은 존재로서, 배용준 개인의 무거운 부담감은 물론, 책임감까지도 읽히는 대목입니다.

    권상우, 류시원 등의 연기자들이 속속 일본 공략에 나서고 있긴 하지만,
    배용준 만큼의 화제성은 없어 보이고.... "후유소나" 열풍과 "욘사마"열풍으로 한류의 정점을 봐버린 우리나라 미디어들이, 일본에서의 한류 인기가 조금만 식는 듯 해도 "긴급진단!! 한류는 없다?!" 등등 호들갑을 떨며, 미간을 찌푸리게 하는 것도,
    어쩌면 일본의 한류팬들이나 친한파들에게는 또 다른 "한류 관련 즐길거리"인 것은 아닐지 염려됩니다.~ ;;:

    • Favicon of https://www.hatena.co.kr BlogIcon 오픈검색 2007.06.14 2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태왕사신기 파동이란 계속되는 방송 연기 사태를 말씀하시는 것인가요, 지금 네이버에서 검색해 보니 방송 연기 사태로 말들이 많이 나오나 보군요. 일본에서도 한국과 비슷한 시기에 방송되다고 하였던 것 같은데,여러모로 복잡하게 꼬이겠군요.

      한류를 단순히 돈벌이에 연관해서 단기적으로 보기 보다는 가깝고도 먼 관계인 한일관계를 오랜 시간에 걸쳐서 진정으로 신뢰할수 있는 이웃사촌으로 만들어 가는 하나의 발판으로서 승화시켜 나갔으면 하는 바램을 가져 봅니다.

      좋은 정보,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moonsta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