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콘텐츠는 일본 인터넷 유료 콘텐츠를 이용한 유저의 61.6%가 구매하여 온라인게임과 전자책, 동영상을 누르고 당당히 1위의 자리를 차지하였으며, 앞으로도 구매를 계속할 의사가 있는 콘텐츠 부문에서도도 44.1%를 차지해 1위에 올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악 콘텐츠를 이용한 경험이 있는 유저의 4분의 1 이상이 월 2회 이상 이용을 하였으며 이용 사이트로는 아이팟의 인기를 증명하듯이 iTunes가 41.3%를 차지하였고 그 외의 사이트가 52.9%를 차지하였다.

이처럼 일본의 인터넷 콘텐츠 시장에서 중요한 자리를 차지하는 온라인 음악 시장에 대한 상반기 결과가 나왔다.

일본레코드협회(RIAJ)는 4일 2007년 상반기(2007년1월6월)의 온라인 음악 시장의 매출을 발표하였다.

전체적으로 전년도 대비 142%인 351억 9,300억 엔의 매출을 기록 안정된 성장을 유지하고 있다.

PC 인터넷에서는 수량이 전년 대비 120%인 1,417만 4,000회 매출액으로는 전년 대비 108%인 26억 8,600억 엔이었고, 모바일(휴대전화)에서는 수량이 전년 대비 126%인 2억 1,172만 3,000회 매출액으로는 전년 대비 143%인 318억 5,900만 엔의 안정적 성장을 기록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특히 "휴대전화 음악 다운로드 서비스(챠쿠우타후루)"가 호조로 수량이 전년비 213%인 4,884만 3,000회 매출로는 전년비 203%인 150억 3,800만으로 두 배 증가 휴대전화 다운로드 음악 서비스(챠쿠우다후루)는 2006년 12월 금액 기준으로 Ringtunes(벨소리,챠쿠우타)를 넘어서 앞으로도 온라인 음악 시장에서 그 중요성을 높여 나갈 것이 확실하다.

출처
2007年上半期の音楽配信売上は351億円9,300万円、日本レコード協会調べ
2007년 상반기 음악 서비스 매출은 351억 9,300만엔, 일본 레코드 협회 조사
Posted by 오픈검색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atane.tistory.com BlogIcon matane 2007.09.10 19: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정적" 성장,이라는 것은,
    기존 CD shop을 중심으로 하는 오프라인 음반시장도
    불황의 나락으로 급속도로 빠지고 있는 것은 아니다,라는 것이겠지요?
    불황이라고 하지만, 우리나라의 그것에 비하면,
    경이로운(!) 정도의 CD판매량을 보고 있자면, 슬쩍 부러워지곤 합니다. 이젠 한국에는 큰 음반 매장도 하나둘 사라지고 있으니까요.

    그나저나 얼마전에, 일본 사람으로부터
    일본에는 "컬러링"이라고 하는,
    "나에게 전화를 걸어오는 사람들에 대한 서비스"를
    설정한 사람들이 없다는 걸 듣고, 꽤 놀랐었습니다.
    링크해 주신 au 홈페이지의 "마치우타(待ちうた)"가
    컬러링, 인 듯 한데 말이죠...

    • Favicon of https://www.hatena.co.kr BlogIcon 오픈검색 2007.09.11 16: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matane님 안녕하세요.

      아무래도 온라인 판매가 늘어남에 따라 오프라인 매장에 영향을 주는 것은 확실하리라 봅니다만, 아직까지는 커다란 쇼핑몰이 들어 서면 CD매장도 함께 서는 걸 보면 그리 나쁘지는 않은가 봅니다^^

      마치우타라는 소리는 별로 들어보지 못하니 그리 많이 이용하지는 않는것 같군요.
      남을 배려하는 정신이 강한 일본인데 지금 생각해 보니 의외군요^^;;


 
moonsta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