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학생 시절 신문 장학생으로 새벽에 신문을 돌리는 아르바이트를 하였다.

새벽 공기를 가르며 신문을 돌리는 일은 무척 고된 일이었지만, 모두가 잠든 시간 홀로 어둠 속을 달리며 새로운 정보에 목 말라 하는 이들에게 정보를 전달한다는 사명감(?)과 배달을 마치고 돌아왔을 때의 상쾌한 기분은 무척이나 달콤하였다, 다만 하루가 일찍 시작되다 보니 정작 중요한 공부 시간에는 잠이 쏟아졌다는 점이 문제이긴 하였다.

신문을 돌리면서 내가 지금 신문을 돌리고 있는지 전단지를 돌리고 있는지 모를 정도로 일본의 전단지(찌라시) 분량은 상상을 초월한다, 1월 1일의 전단지 양은 한 권의 책 두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Duplo

전단지의 분량이 많다 보니 전단지를 자동으로 한 세트로 만들어 주는 기계까지 설치되었고 새벽에 몇 장의 전단지를 따로 손작업으로 일일이 넘어야 하는 번거로운 작업이 매일 이어졌다.

전단지를 넣으면서 신문보다 더 두꺼운 이런 전단지를 독자들이 싫어하지 않을까 생각됐다, 불필요한 전단지로 인해 집안에 쓰레기만 넘치는 것이 아닐까 하는 염려였다.

하지만, 그것은 정말 쓸데없는 참견이었다, 얼마후 안 일이지만, 좀 과장해서 이야기하면 주부들은 신문보다도 신문 속에 끼여져 있는 전단지를 더욱 주목하고 있었던 것이다.

신문이 배달되었어도 전단지가 들어 있지 않으면 전화로 다시 가져 오라고 할 정도로 열성적이었다, 신문사가 전단지를 배달해야 하는 의무는 없지만 다시 오토바이를 달려 배달하지 않으면 안 되었다...

전단지는 주부들이 생활용품을 구매하는 데 있어서 가장 중요한 정보원으로, 그런 점에 착안한 슈퍼에서도 전단지에 막대한 광고비를 투자하고 있고, 이를 노린 신문 배급소가 신문 부수를 실제보다 늘려 잡어 광고 이익을 챙기는 상황도 벌어지고 있다.

이토록 주부들에게는 중요한 정보의 하나인 전단지 정보를 인터넷 상에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가 라쿠텐우먼(楽天woman)에서 오픈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품명과 가격, 세일 기간은 물론 조리법도 담겨있다.

라쿠텐 우먼 마이니치 도쿠바이(楽天woman 毎日特売)는 전국 143개 체인, 6,622점포의 전단지와 특매 정보를 무료로 검사 관람할 수 있는 검색 서비스이다.

마이니치 도쿠바이는 전국에 퍼져있는 주부와 학생 중심의 지역 특파원을 네트워크화 한 NAVIT가 유료로 제공하는 서비스로, 이를 라쿠텐에서는 자사 회원들에게 무료로 제공하는 것이다.

이런 정보라면 매일 인터넷만 한다고 투정부리는 알뜰 아내에게 칭찬받을 기회가 되지 않을까 생각된다.
Posted by 오픈검색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nkimchi BlogIcon 엔김치 2008.02.26 18: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일본스럽네요. 우리나라 전단지는 지역마다 차별화 되는게 특성인듯 합니다 강남판 강북판 그리고 지역판.. 저는 강남판이라서, 학원전단지가 1등, 다음으로는 각종백화점(신세계,롯데,킴스클럽,갤러리아,I파크몰?),그리고 동네찌라시.. 영양가가 없습니다. 일본은 어떤지 모르겠네요. 제가 초등학교때 신문을 돌린적이 있었는데 C사의 신문이었죠. 모든 아파트호수에 거의 들어갔었는데.지금은 연합해서 돌리더군요. 한지역영업소에서 말이죠. 찌라시는 예전방식을 고수해서 신문사이에 넣습니다.찌라시를 모아서 한곳에 넣고, 고무링을낀 손가락을 이용하여 튕겨 넣기. ^ ^

    • Favicon of https://www.hatena.co.kr BlogIcon 오픈검색 2008.02.27 13: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슈퍼의 매출에 전단지의 영향이 크다고 하니 주부들의 전단지에 대한 관심은 무척 크다고 보입니다, 그런 점을 착안하여 만들어진 것이 마이니치 도쿠바이일테고요.

      일본도 중소 신문들은 거대 신문사 배급소에 맡겨 함께 배달하는 경우도 있는 것 같습니다만, 전국 신문의 경우는 아직까지는 자신들의 신문 배급소를 따로 가지고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엔김치님도 저랑 비슷한 경험을 하셨군요, 왠지 더욱 친밀감이 느껴지네요^^,

  2. Favicon of http://blog.naver.com/nkimchi BlogIcon 엔김치 2008.02.27 16: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게 봐주셔서 감사 드립니다. 어린마음에 했었습니다. 한달을 다 못채운것 같아요 친구넘이랑 했는데 친구는 하다가 병나고, 저는 아마 25일 했던것 같습니다. 5층 단층 아파트 단지에서 했는데 참.. 어떻게 했나 몰라요. ^^ 배급소에서 어른분량의 반을 줬던 기억이 나네요..
    ps 쓰레기통에 있었군요. 올라가는 것을 봤는데 없어졌더라구요 예전에 차니님 블로거에서 유사한 일이 있었는데. 시스템에러로 쓰레기통에 덧글이 가는경우도 생기는 군요. ^^

    • Favicon of https://www.hatena.co.kr BlogIcon 오픈검색 2008.02.27 16: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한국에 있을 때 잠시 도전한 적이 있었는데, 3일만도 그만두었습니다, 그 때는 아직 어려서 오래 버티지를 못했습니다.

      5층 아파트라면 엘레베이터가 없는 아주 고약한 구역인데, 오랜 버티신 것 같군요.

      일본에서 신문 배달을 할 때는 그래도 군대를 제대한지 일년이 안된 시점이라 좀 군기가 남아 있어서 가능했지 않나 싶습니다^^

      원리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소중한 댓글이 휴지통에서 사라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휴지통 확인을 하루에 한번씩 한답니다.


 
moonsta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