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신흥인터넷기업들이 가장 동경하는 기업을 들라고 하라면 아무래도 웹2.0의 선두기업이라고 말할수 있는 구글이 아닐까 싶다.

구글은 무엇보다 검색을 근간으로 하는 높은 기술력과 앞선 서비스, 근무시간의 20%를 자신이 하고자 하는 프로젝트에 사용할수 있는 자유로운 회사 분위기등 일본의 개발자에게는 이상적인 회사이며 벤처기업가에게는 동경과 목표가 되고 있다.


얼마전 책방에서 본 AREA라는 잡지 8월호의 일부 기사가 온라인상에 게재되었다.

ウェプ2.0で働く 才能を生かす企業
웹2.0에서일한다 재능을 살리는 기업

開発合宿(개발합숙)
일상적인 세상과 단절된 공간에서 한정된 시간내에 집중적으로 개발에 전념하는 형태로 유행중(하테나가 처음 시작해서 점차 다른회사, 프린랜서 개발자 사이에서 유행하는듯)

海外オフィス(해외사무실)
해외 오피스제도를 실시한 업체는 별난 회사의 대명사 하테나만큼 특이한 발상과 서비스로 유명한 회사로 회사 이름도 재미있는법인(面白法人)KAYAC다.
회사원의 3분의2가 1개월간 빌린 이탈리아의 피렌체의 오피스에서 근무, 비용을 물론 회사가 부담하였다고 하니 상당한 수익을 올리는 회사인듯.

平日1日はフリー(평일 하루는 휴일자유)
일본판 싸이인 MIXI를 서비스하고 있는 믹시는 근무일 5일중 1일은 좋아하는 일을 할수 있는원데이프리를 실시하여 효율을 높이고 있다고 한다.

그외
재미가 없으면 무의미 -
서비스를 만드는 개발자가 재미있어야 한다. (Paperboy&co)
직원 모집을 실시하지 않는다 - 개발자가 즐겁게 개발할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므로서 자연스럽게 인재가 모인다.(サイボウズ)
아날로그사고를 중시 - 디지털의 방식과 기술을 일단 아날로그사고방식으로 전환, 모두가 공유한다(ECナビ)
칩혁명과 글로벌 서비스 - 컴퓨터의 성능향상과 저렴한 가격으로 개인도 서비스 제공이 가능한 환경이 갖추어졌으며 영어 서비스를 통한 글로벌서비스로 경쟁력 강화(サイドフィード)
개발도상국이기에 가치 발휘 - 개발도상국에서 컴퓨터 기술을 익히거나 구글의 애드센스를 제대로 활용하면 진정한 가치가 발휘된다(NPO法人かものはしプロジェクト)

일본의 웹2.0기업(개인)들은 한국의 신흥 인터넷기업(개인)들에 비해서 좋은 환경에 있지 않나 생각한다.

멋지고 기발한 서비스를 개발하면 하테나북마크등에 의해 입소문이 퍼지고 미디어에 의해 소개되어지면 이용자가 늘게 되어 유료 컨텐츠가 없다 하더라도 아마존과 구글의 어필리에이트 프로그램을 이용하면 높은 수익은 보장되지 않더라도 서비스 유지와 새로운 도약을 위한 준비는 가능하기 때문이다.

Posted by 오픈검색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2ndfinger.com/ BlogIcon 전설의에로팬더 2006.08.14 00: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도와 지속적인 도전이란 면에서 일본의 환경이 한국보다는 좋은 것 같습니다. 미흡하지만 제가 국내에서 창업을 하여 프로젝트를 진행해 오면서 한국은 제한적이고 닫혀있다는 느낌을 받게 되었습니다. 일본은 시장 조사를 하고 기업인들을 만나면서 국내보다는 상당히 열려있고 깨어있다는 생각을 갖게되더군요. 제가 직접 일본에서 활동했던 것이 아니라서 확정적으로 생각할 수 는 없겠지만, 현재까지 받은 느낌으로는 기회도 많고 투자 여건도 좋은 것 같습니다. 기회가 된다면 일본에서 활동중인 한국기업에 입사하여 프로젝트를 추진해 보고 싶네요.

    • Favicon of https://www.hatena.co.kr BlogIcon 오픈검색 2006.08.16 2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본정보에 정통하신 전설의에로팬더님이 관련업체에서 활동하시면 업체로서는 큰 힘이 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좋은 결과가 나오시길 바랍니다^^

  2. Favicon of http://www.nmindplus.cpm BlogIcon nmind 2006.08.14 01: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 KAYAC이란 회사..일본에 처음 와서 회사 찾을때 면접봤던 회사입니다! 지유가오카의 허름한 빌딩(?)에 이런저런 회사랑 함께 입주해 있던 회사인데...그다지 좋은 느낌은 아니었습니다. 특히 면접관이 좀 그랬었습니다..;; 의외군요.

    • Favicon of https://www.hatena.co.kr BlogIcon 오픈검색 2006.08.16 22: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런 역사가 있으셨군요.
      면접관이 좀 그랬으면 회사에 대한 평가가 내려가는군요^^
      리더가 뛰어나도 함께 일하는 한명 한명의 자질이나 태도에 따라 회사이미지나 인재등용에 마이너스 결과가 생기는것은 회사로서는 큰 손실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3. Favicon of http://onair.tistory.com BlogIcon 말짱황 2006.08.14 08: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근 네이버가 구글따라잡기의 모습을 보이는 것 같기도 합니다.
    표면적으로 들어나는 것만 해도 구글 플렉스와 유사한 것을 만드려는 시도도 보이고..
    실제로 어린 IT 개발자 들에게는 매력적인 요소들을 많이 제시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아직 IT 엔지니어들에 대한 처우는 많이 뒤처지는 것 같습니다.
    그야말로 조삼모사격의 처우들이 다소 보인다는 것입니다.
    물론 이부분에 대해서는 네이버에 직접 근무하시는 분들의 생각이 다를수도 있겠습니다.
    우리나라에서도 하루빨리 매머드 급의 IT 기업이 나왔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 Favicon of https://www.hatena.co.kr BlogIcon 오픈검색 2006.08.16 22: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모양새가 갖추어진 대기업에서 소질을 꽃피우는것도 멋지지만 무에서 유를 창조하는 신념으로 벤처를 일으켜 성장시키는 모습은 더욱 아름답지 않나 생각됩니다.
      그처럼 기업을 성장시키는 것도 멋지지만 인류가 공유하고 발전시키는 오픈소스를 개발하고 성장시켜 인류의 발전에 공헌하는것은 그보다 한수위의 아름다움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해봅니다.
      매머드급의 한국 인터넷기업의 탄생은 NHN이 가장 근접해 있다고 보여지는데 이번에 시작한 미국에서의 성패가 크게 좌우되지 않겠나 싶네요.


 
moonsta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