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의 한국진출 뉴스 이후로 하루가 멀다하고 구글 관련 기사가 다루어지지 않는 날이 없는것 같다.

그중에서도 눈에 띄는것은 한국을 대표하는 검색포털인 NHN의 네이버와 구글을 비교 분석하거나 한국시장의 특성상 두회사가 경쟁을 하였을때 어느쪽이 유리한가등 애국심 강한 한국의 유저들이 관심을 가질 만한 부분에 대해서 중점적으로 다루어 지고 있는 느낌이다.

개인적인 의견으로 비약된 표현이 될지 모르겠지만 구글과 네이버를 비교하는 것은 마이크로소프트와 한컴을 비교하는 것과 별반 차이가 없지 않을까.

미국시장은 물론 유럽을 비롯하여 전세계의 검색시장을 지배하고 있는 구글과 유일하게 한국시장에서 독점적 행사를 하고 있는 네어버를 비교하는 자체가 읽는 사람으로서 씁쓸함을 느끼게 한다.

한쪽은 인간의 손길이 안간 순수한 페이지랭킹이라는 알고리즘을 이용한 검색이고 한쪽은 인간의 힘을 빌린 지식인 검색이라는 점을 비교한 것이라고 한다면 그것은 그것대로 타당한 비교가 될지도 모르겠지만......

나는 구글과 NHN을 비교하기 보다는 구글과 삼성(삼성전자)을 비교하고 향후 양사가 손을 잡는다면 과거 PC시대에 마이크로소프트와 인텔이 윈텔진영으로로 불리던 시절 이상의 번영을 웹시대에 누릴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상상을 해 본다.

반도체, LCD, 휴대전화 사업에서 세계 최강의 진영을 갖춘 삼성이 일개 검색서비스를 제공하는 구글과 무엇이 아쉬워서 손을 잡을까 하는 분도 있을지 모르겠지만 이미 구글(약1440억달러)의 주가총액은 삼성전자(948억달러)을 앞서고 있으며 웹진화론대로 저쪽세상에 지식발전소가 구축되어 무한한 세상을 구축하면 할수록 그 격차는 더욱 벌어질것이다.

최근 삼성은 마이크로소프트와 손을 잡고 펼치는 사업이 눈에 자주 띄는데 마치 힘을 잃어가고 있는 대만과의 의리를 생각해서 13억의 잠재적 시장과 점차 세계의 정치 경제에서 힘을 얻고 있는 중국과의 교류를 등한시 우리의 정치사를 보는것 같기도 하다.

지금의 삼성은 타 전자업체를 압도하는 기술력과 생산력을 기반으로 구글이 현재 가지고 있지 못하는 반도체, 디스플레이, 이동통신기, 모바일 인터넷 통신장비등 최고의 파트너로서의 자격을 갖추고 있다.

e삼성을 실패하였지만 그대신 세계 최강의 인터넷기업과 동등한 파트너가 될수 있는 자격을 갖추고 있으므로 실망하지 말고 지금 빅딜을 시도해 봄은 어떨까 싶다.

이대로 시간이 지나면 과거의 거대 PC회사들이 마이크로소프트사와 인텔의 동향에 좌지우지되면 일개 PC공장으로 전락하였듯이 삼성도 몇년후에는 구글의 지식발전소로 들어가는 반도체나 하드웨어를 만드는 일개 업체로 전락하지 말라는 법도 없다.

인재중시를 위해 최고위층의 발벗고 뛰고 있는 삼성과 세계 최고의 천재들이 들어가고자 줄서 있는 구글의 모습은 정반대이고, 거대재벌인 삼성과 이제 창업한지 10년도 안된 신생벤처 구글의 기업문화도 전혀 틀리지만 양사에는 각자의 분야에서 최고의 연구진을 갖추고 있기에 양쪽의 문화를 원활히 융합하여 향후 미래의 구글 삼성 연합이 탄생한다면 초 울트라 거대 기업의 탄생이 될 것이다.


세계는 구글과 삼성으로 구성(GooSung)되었다.

'한국 인터넷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News2.0 오픈  (5) 2006.11.20
다음, 놀랐다.  (16) 2006.11.15
삼성은 구글에 최적화해야 한다  (6) 2006.11.11
오늘의 구글 뉴스 둘  (2) 2006.10.10
구글 캡쳐  (2) 2006.09.30
안철수연구소의 진정한 순위는 ?  (8) 2006.09.08
Posted by 오픈검색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igojarad.tistory.com BlogIcon 미고자라드 2006.11.11 16: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의합니다. 구글과 삼성이 손잡으면.. 정말 엄청난걸 기대해 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 Favicon of https://www.hatena.co.kr BlogIcon 오픈검색 2006.11.11 17: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미고자라드님
      현실화 되기 쉽지는 않겠지만 각자의 분야에서 혁신적 기술을 창조하고 있는 두회사의 연합은 미래기술과 새로운 세상을 앞당기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2. Favicon of http://hofer.tistory.com BlogIcon Hofer 2006.11.12 09: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독특한 시각긴 하지만, 삼성+구글의 조합은 전혀 현실성이 없을 뿐더러 어울리지도 않는다고 봅니다. 요즘 하는 말로 따지면 코드가 달라도 너무 다르군요. 삼성과 구글의 공통점이라면 '최고의 인재를 등용코자 한다'는 정도일 뿐, 그 외 기업 문화, 목표, 경영 방법 등은 거의 모든 요소가 극과 극을 이루고 있군요. 인재등용이라는 요소 마저도 삼성과 구글 뿐만 아니라 세계 주요 글로벌 기업들이 대부분 가지고 있는 요소입니다.

    • Favicon of https://www.hatena.co.kr BlogIcon 오픈검색 2006.11.12 1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Hofer님, 안녕하세요.
      두회사가 극과극이기에 어쩌면 더욱 묘미가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서 적어 보았습니다.
      완전한 통합이 어렵다면 전략적 파트너로서 두회사의 강점을 융합한 공동 프로젝트를 진행하는것도 나쁘지는 않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현재 삼성과 마이크로소프트라는 조합보다는 삼성과 구글이라는 조합이 좀더 미래지향적이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3. Favicon of http://kyckhan.chosun.com BlogIcon 아장아장 2006.11.12 20: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조업과 서비스업은 근본적으로 다른 측면이 있습니다. 그렇지만 양자는 배타적인게 아니라 보완적인 겁니다. 제조업의 바탕위에서 서비스업이 꽃피게 되는 것 아닌가요?

    제조업을 하면서 서비스마인드를 도입하는 것과 서비스를 하면서 서비스 마인드를 갖는 것은 밖에서 볼때 큰 차이가, 도저히 함께 할 수없을정도의 차이가 나는 것처럼 보이지만, 궁극적으로 모든 서비스는 제조업을 통해 완성될 수 있는 측면이 있습니다.

    그래서 구글의 서비스가 삼성의 온갖 가전제품, 컴퓨터 휴대폰 MP3 TV 냉장고---등을 통해 완성될 수 있는 측면이 있습니다. 인간은 정지되어 사는게 아니라 이동하기 때문에 구글서비스는 기기를 올라타야 완성될 수 있지 않을까요.

    어째 구성은 한번 심각하게 고려해볼만 한 것 같습니다.

    지금 선진국은 서비스는 남기고 제조업은 개도국으로 이전하고 있지요.

    • Favicon of https://www.hatena.co.kr BlogIcon 오픈검색 2006.11.12 2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장아장님, 좋은 의견 감사드립니다.
      무서운 기세로 쫒아오고 있는 중국업체들이 삼성을 제조기술을 따라왔을때를 생각하면, 삼성의 앞날이 걱정되서 잠이 안온다는 이건희씨의 말이 엄살이 아닌듯합니다.
      영원한 번영을 구가하는 기업은 없겠습니다만, 탄탄한 기술과 혁신으로 장수하는 기업은 있듯이 삼성의 미래 생존을 위한 파트너 선정도 중요한 선택이라 생각이 듭니다.
      애니콜, 와이브로, 반도체, LCD로 대표되는 삼성의 제품들은 정말 멋진 작품들이라 생각되며, 웹세상을 리드하고 있는 구글과 대등하게 테이블에 앉을수 있는 유일한 기업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NEMO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