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이 모바일 시장에서 애플의 아이폰과 아이패드에 대응하기 위해 심혈을 기울여 만든 갤럭시S와 갤럭시탭이 드디어 일본 시장에 선보였다.


출처 일본 삼성

10월 5일 삼성의 모바일 담당 사장과 NTT도코모 사장이 직접 등장하여 갤럭시S와 갤럭시탭의 뛰어남을 설명하며 아이폰4에 충분히 경쟁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피로하였는데, 과연 이들 갤럭시 형제가 일본 시장에서 통할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실망스런 갤럭시S
발표날 세계 시장에서 500만대가 팔린 대히트 상품임을 과시하였지만, 지금까지 세계 시장에서 잘 팔린 휴대폰 중에 일본 시장에서 성공한 제품은 없으므로 큰 의미가 없다고 하겠다.


Galaxy S와 IS03

그렇다면 기능면에서 다른 제품과 큰 차이가 있는가 하면 기본적으로 애플은 자체 iOS를 사용하고 경쟁 업체들은 구글의 오픈 OS인 안드로이드를 사용하고 있어 큰 차이가 없고, 갤럭시S가 가장 강조하고 있는 슈퍼 아몰레이드 디스플레이는 아이폰4에는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사용되고, 샤프는 LCD에서 삼성을 뛰어넘는 기술력을 갖추고 있으며 최근에는 4원색 LCD를 개발할 정도라 소비자에게 크게 어필할 수 있는 경쟁력이라고 할 수 없겠다.

더구나 일본에서는 일본 유저들이 모바일 인터넷 기기 중 가장 많이 사용하는 휴대폰에서 필수 기능으로 꼽는 전자결제 기능이나 원세그 등을 갤럭시S는 탑재하고 있지 않지만, KDDI가 11월에 판매할 샤프 IS03은 전자결제와 원세그는 물론이고 벨소리 다운로드 기능도 탑재하고 있어 스마트폰으로 기기 변경 주저하는 일반 유저들의 마음을 들썩이게 하고 있다.

삼성 갤럭시S 개발자들이 일본 갤럭시S에 대한 인터뷰에서 일본 유저들이 원하는 기능은 언제든지 탑재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했는데 왜 처음부터 전자결제와 원세그 기능을 넣지 않았을까 의문이다. NTT도코모가 원치 않았을까? 아니면 그런 기능을 탑재하는데 시간이 오래 걸려 우선 가능한 기능만을 넣은 제품을 내놓고 보자는 것이었을까?

일본 유저들이 원하는 기능을 탑재한 갈라파고스 스마트폰 IS03과 갤럭시S에 대한 CNET Japan의 설문 결과는 IS03의 압승으로 끝났다. CNET Japan의 유저층이 일반 유저와 차이가 있다고 할 수 있겠지만, 이들조차 외면하는 갤럭시S를 일본 유저가 선택하리라고 생각하기는 어려울 것 같다.

기대되는 갤럭시탭
갤럭시S와 같은 날, 같은 시간, 같은 장소에서 갤럭시탭도 함께 발표되었다. 갤럭시S보다 한 달 늦은 11월에 판매될 갤럭시탭에 대한 일본 유저들의 반응은 대체로 긍정적이다.


Galaxy Tab과 GALAPAGOS

밖에서 들고 다니며 사용하기에는 부담스런 크기와 무게를 지닌 아이패드와 비교해 갤럭시탭의 크기 7인치에 무게 382그램은 외출할 때에도 충분히 들고 다니며 인터넷을 즐길 수 있는 제품으로 비추어지고 있다.

또 NTT도코모는 대일본인쇄(DNP)가 제휴하여 추진 중인 전자책 프로젝트의 주요 단말기로 갤럭시탭을 이용할 계획이어서 잘만 된다면 일본 전자책 시장에서 가장 성공한 단말기가 될 수 있는 기회도 잡고 있다.

NTT도코모는 10월 말부터 전자책 서비스의 시범서비스를 시작하여 12월 말까지 시행하고 정식 서비스는 내년 초에 10만 권의 전자책을 서비스할 계획인데, 그 중심에 갤럭시탭이 자리하고 있는 점은 높이 평가할 수 있겠다.

갤럭시S와 경쟁할 것으로 보이는 IS03를 내놓은 샤프는 전자책 단말기로 GALAPAGOS라는 제품을 들고 나왔는데, 자체 전자책 플랫폼도 갖춘 샤프는 서비스부터 단말기까지 전자책 생태계를 구축하여 전자책 분야에서의 애플을 꿈꾸는 야심을 보이며 올해 말에는 3만 권 규모의 전자책 서비스를 오픈할 예정으로 있어 전자책 단말기 시장에서 갤럭시탭과 GALAPAGOS의 치열한 경쟁을 볼 수 있을 것 같다.

한편,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안드로이드를 탑재한 Xperia를 선보였고, 스마트TV 시장에서는 구글과 손잡고 가장 먼저 구글TV를 선보인 소니가 태블릿 PC에서는 움직임이 전혀 감지되고 있지 않아 궁금증이 더해진다. 전자책 전용 단말기인 Sony Reader로 만족할 생각인지?


관련글
2010/10/05 - [미분류] - 갈라파고스 스마트폰 등장
2010/09/28 - [일본 인터넷 이야기] - 삼성 갤럭시탭, 올해 일본에 상륙!
2010/07/21 - [미분류] - 애플 아이패드와 닮은꼴의 샤프 태블릿 PC
2010/07/02 - [일본 한국 관련 이야기] - 슈퍼 갤럭시S로 경쟁하면 일본에서 아이폰4의 인기를 잠재울 수도!

Posted by 오픈검색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100 2010.10.11 10: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성이 "전자결제,원세그를 넣어서 일본전용 폰을 공급할건인가? 글로벌 스탠다드를 공급할것 인가?"의 전략적 판단의 결과라고 봅니다.
    아이폰도 아직까지 원세그, 전자결제등은 지원하지 않고 있죠.
    갤럭시가 도코모를 통해 콘텐츠가 보강된다면 아이폰의 대항마가 충분히 될수 있는 하드웨어인데 유저들이 선택해줄지 기대되네요.

    • Favicon of https://www.hatena.co.kr BlogIcon 오픈검색 2010.10.11 17: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얼리어답터는 이미 아이폰를 사용하고 있는 가운데 전자결제와 원세그가 없는 소뱅의 아이폰보다는 NTT도코모의 스마트폰을 사용하고픈 일반 유저를 끌어들일려면 원세그와 전자결제는 꼭 필요한 기능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갤럭시S의 경쟁 제품은 아이폰보다는 오히려 본문에서도 소개한 KDDI가 내놓은 샤프제 IS03이라고 생각되는데 IS03에는 전자결제와 원세그 기능이 담겨있어 갤럭시S가 무엇으로 승부를 할지 의문입니다, 더구나 IS03은 NTT도코모에도 공급될 것으로 보여 더욱 힘겨운 경쟁이 되지 않을까 보여집니다.

  2. kcs 2010.10.12 02: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샤프가 삼성보다 기술력이 좋은지는 사실 잘 모르겠습니다.

    지금의 lg 삼성은 치고 올라갈때까지 올라가 있는 상태니까요

    샤프도 8세대는 지금 현재 한국에서 장비 사들여 찍고 있습니다.

    그리고 시연동영상 보셨는지 모르겠지만 상당히 느립니다 2.1 이클레어 설치되어 있었는데 움직임이 뻣뻣햇달까요.. 썩 좋은 느낌을 보이지 못했습니다.

    일본시장의 가장 큰 문제점은

    타국 기업의 제품이란게 제일 문제가 되지;; 다른게 문제가 될 거란 생각이 들지 않네요;

    • Favicon of https://www.hatena.co.kr BlogIcon 오픈검색 2010.10.12 14: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디스플레이의 좋고 나쁨은 화면이 큰 TV에서도 일반인은 잘 구별을 못하는데 화면이 작고 크게 두드러진 차이가 아니라면 스마트폰에서는 더욱 구별하기 힘들겠지요.

      그리고 일반인들이 터치의 성능에 그렇게 민감하리라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그렇기에 전자결제나 원세그 등 기존에 즐겨 쓰던 기능이 없냐 있느냐가 더욱 중요하겠지요.

      그리고 일본 시장이 까다로운 시장이기는 하지만, 일본에서도 자국에 없거나 자국 제품보다 뛰어난 제품은 많이 팔리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3. Favicon of http://www.rtong.net BlogIcon 알통 2010.10.12 14: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그냥 일반인인데요.. 터치에 민감하지 않지만... 오즈옴니아 사용할때 짜증이 많이 나더군요.
    오즈옴니아와 비교해서 어느 수준인진 모르겠지만...

    • Favicon of https://www.hatena.co.kr BlogIcon 오픈검색 2010.10.12 15: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위에서 터치에 민감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씀을 드린것은 최근 나온 스마트폰 대부분이 일정 수준의 터치 반응 속도를 보이고 있어 일반인들이 그런 차이에 크게 민감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씀 드린 것입니다.

      저도 1년 전에 아내에게 일본에서 나온 삼성 옴니아폰을 사주었다가 짜증나는 터치 기능에 지금도 혼나고 있답니다. 그 제품은 최악의 터치폰이라고 해도 할 말이 없을 것 같군요!

  4. 학생 2010.10.12 18: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전에 어떤 블로그에서 봤는데 갈라파고스라는 일본식의 생태에 대한 비판에 대한 글이었습니다.
    굳이 일본 내에서만 통하는 표준을 만들어 보급하고자 하는, 시대에 역행하는 모습을 보인다는게 주 내용이었죠.
    소니의 메모리스틱, 디카에서의 배터리 정품감지기능 등 일본 시장은 굉장히 폐쇄적이라고 생각합니다.
    제품의 질이 문제라기보다는 그런 폐쇄성에 기인한 문제가 아닐까싶네요.
    갈라파고스라는 말이 상징적이죠..

    • Favicon of https://www.hatena.co.kr BlogIcon 오픈검색 2010.10.13 23: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본의 갈라파고스화는 기술자들이 제품 개발에 대한 애착심이 강한 것도 있고, 또 소비자들이 높은 품질의 제품 그리고 다양한 기능을 선호하기 때문에 기인한 점도 있다고 보입니다.

      갈라파고스의 좋고 나쁨을 떠나 글로벌 기업이라고 해도 일본 시장에서 성공하려며는 그런 일본 시장의 특성을 이해하고 그에 맞는 제품을 공급해야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5. 과객 2010.10.16 17: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자결제와 원세그만을 매우 강조하시는데,
    아이폰 비구입자=두 기능 집착자,
    뭐 이런 공식이 성립하는 건가요?

    드로이드의 선풍적 인기를 등에 업고 한국에 모토롤라 스마트폰인
    모토로이가 상륙할 때 SKT의 선택에 따라 풀터치폰으로 선택했듯,
    두 기능을 넣고 안넣고는 이동통신사인 NTT 도코모가 결정했겠죠.

    NTT 도모코의 삽질일지 그럼에도 나름 괜찮은 성적을 보일지는
    두고봐야 할 듯합니다.

    • Favicon of https://www.hatena.co.kr BlogIcon 오픈검색 2010.10.16 22: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개인적으로도 두 기능이 무척 중요하다고 생각했고, 과거의 글에도 그런 저의 생각을 적은 글이 있어서 이번에 출시된 갤럭시S를 보고 저의 실망을 글로 표현한 것으로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더구나 비슷한 시기에 출시되는 샤프의 스마트폰에는 그런 기능이 들어있고 곧이어 출시되는 도시바 제품도 두 기능이 담겨 있다고 하는데 이들 제품이 도코모에서 판매가 되었을때 갤럭시S는 어찌 될지 궁금하네요!

      삼성이 넣고자 했는데 NTT도코모가 안된다고 한 것인지, 그거야 내부자가 아니면 모르는 일이니 건너뛰겠습니다.

  6. 성공하지않았습니까 2010.11.20 17: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공했지 않습니까?

  7. 지금 반응이 좋은걸로 아는데?? 2010.12.06 01: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 시점에서 갤럭시 에스가 일본 유저들한테 최고 스마트폰으로 등극 했다고 나오는데 판매량 1위요 ㅎㅎ

  8. 난 웃긴게 2011.01.17 18: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사는 아이폰 계속 까대고
    갤럭시s 우월글은 계속인게 참 웃긴대 ㅋㅋㅋ

    아예 한국기업 삼성 살릴려고 언론이 힘을 써주는건지

  9. Favicon of http://starlabsci.com BlogIcon filter paper 2011.07.13 12: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사는 아이폰 계속 까대고


 
moonsta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