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웹서비스의 등장으로 우리는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했던 새로운 만남을 경험하고 또 놀라운 일들이 현실화되고 있는 것을 목격하고 있다.

언어의 벽을 넘어 세계를 하나로 엮어가는 Lang-8
e러닝 SNS인 Lang-8은 자신이 배우고 싶은 언어로 문장으로 작성하면, 원어민이 잘못된 곳을 수정해 주는 새로운 개념의 서비스이다.


현재 160개국에서 3만 명 정도의 이용자가 사용하는 Lang-8은, 일본 유저는 전체의 20%도 되지 않는다고 한다.

현재 매출은 전체 비용의 9%밖에 되지 않아 경영에는 어려움이 많지만, 앞으로 전 세계인이 애용하는 서비스를 목표로 1억 명 유저를 바라보며 열심히 운영하고 있다고 한다.


명함을 기반으로 살아있는 네트워크화를 구상하는 Link Knowledge
책상 속에 쌓여 있는 명함을 기업의 자산으로 바꾸어, 비즈니스 기회를 확대해 나가는 솔루션 LinkKnowledge는 기업 솔루션을 주로 제공하는 SANSAN가 운영하고 있다.


명함은 당신을 표현한다


명함을 기반으로 만들어지는 네트워크


SANSAN은 명함을 단순히 나를 알리고, 상대방의 정보를 알 수 있는 도구가 아닌 자신의 인적 네트워크 즉 나를 둘러싼 주변과 연결된 네트워크의 기반으로 보고 이를 통해 보다 현실적인 네트워크를 구축하는데 명함을 최대한 사용하고자 한다.

동양 사회에서는 없어서는 안된 기본적인 비즈니스 아이템이 웹과 만난 더욱 확장된 비즈니스 도구로서 그 활용도가 넓어질 듯하다.

아이폰 애플리케이션의 수익성을 더욱 높여주는 CONIT
지금까지의 아이폰용 애플리케이션을 한번 팔면 끝나는 시스템이었지만, 아이폰 OS3.0의 등장으로 업데이트할 때마다 새롭게 과금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하지만, 콘텐츠 관리 서버(결제, 콘텐츠 관리, 콘텐츠 다운로드, 애플과의 통신)를 애플리케이션 업체에서 직접 개발하여 운영해야 하는 난관에 부딪히게 되었다.


이를 해결한 것인 CONIT의 콘텐츠 관리 서버이다.

휴대폰의 콘텐츠에 대한 과금대행은 이동통신사가 대신하는 일본에서 아이폰 애플리케이션의 과금대행은 앞으로 CONIT가 대신하게 될지 주목된다.

이상의 다양한 서비스와 제품들이 WISH2009에서 선을 보였는데 이외에도 소니은행의 인생통장, 그리고 닛산의 웹과 연계된 카네비게이션 CARWINGS 등도 흥미로웠다.

이번 WISH2009를 보면서 느낀 점은 참가한 업체들이나 이를 보러 온 모두가 흥겨운 잔치 분위기 속에서 뜨거운 열정을 갖고 참여하고 있었다는 점이다.

그것은 모두가 함께 만드는 잔치였고 또 그 무대의 주인이 자신이라는 생각을 하고 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 아니었을까 생각된다.

이와 같은 이벤트가 한일 공동으로 개최되는 그날을 기대해 본다.


2009/08/25 - [일본 인터넷 이야기] - 웹과 현실의 연동 - #WISH09
2009/08/25 - [일본 인터넷 이야기] - 웹을 통해 이노베이션을 공유 "WISH2009" - #WISH09

Posted by 오픈검색

 
NEMO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