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버블의 붕괴와 미국발 금융 위기 등으로 인터넷 산업을 둘러싼 환경이 순탄치 않은 가운데 벤처 또는 개인이 미래의 불확신에 도전하며 다양한 서비스를 만들어 내고 있지만, 일반 유저들에게 알리고 사용하게 하는데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은 것이 사실이다.

이런 사실을 눈앞에 두고 고민하던 일본의 유명 블로거이며, 파워 블로거 네트워크회사 AMN(애자일 미디어 네트워크)의 CEO인 도쿠리키씨가 6월 17일 자신의 블로그에 "일본의 웹을 흥겹게 만들 서비스나 단말기의 프레젠테이션 이벤트를 해보지 않겠습니까?"라고 운을 띄운 것이 출발점이 되어, 급피치로 준비가 진행돼 WISH2009가 8월 21일 대단원의 막을 올리게 되었다.

WISH 홈페이지 디자인, 로고, 캐릭터(위쉬탄)

WISHWeb과 Innovation, 그리고 SHare를 조합하여 만든 단어로 "웹과 관련한 서비스와 단말기로 이노베이션을 만들어낼 수 있는 것을 참가자 모두가 공유한다."라는 뜻을 담고 있다.


이벤트 개요을 설명하는 도쿠리키씨

메인 스폰서로 소니은행과 라이브도어가 참가하였고 그 외 다양한 회사들이 협력사로 참여하였으며, IT관련 매체들이 미디어 스폰서로 참여하였다.

그리고 이날의 주인공인 신생 벤처의 면면은 아래와 같다.

1. 참가자 중 유일하게 대학 프로젝트인 게이오대학 유비쿼터스 콘텐츠 프로젝트
2. 아이폰 애플리케이션 제작 회사인 CONIT
3. 웹 기술을 이용한 장난감의 혁명 sidefeed
4. 일본 문화에 최적화한 서비스를 만드는 SANSAN
5. 금융에 웹 기술은 도입하여 새로운 금융 서비스를 만들어 나가는 소니은행
6. 일본 라이프해커의 일인자가 제시하는 새로운 서비스 100SHIKI
7. 양복 세탁과 보관 서비스인 온라인 옷장 DRESSPHILE
8. 자동차와 웹의 융합을 통해 새로운 가능성에 도전하는 NISSAN
9. 포화상태의 시장에서 새로운 돌파구를 열어가는 UserLocal
10. 미지의 사람들간의 연결을 통해 새로운 것을 창출하는 Lang-8
11. 파워 블로거 Akky AKIMOTO
12. 웹서비스로 청소년에서 예의를 가르치는 일러스트 서비스  kokuban.in
13. 블로그 집약형 타운 정보를 제공하는 30min
14. 가전제품의 혁명을 위해 인터넷 접속형 가전제품을 개발하는 Cerevo

비록 블로그 네트워크 기업의 대표이지만, 한 명의 블로거로서 자신의 고민을 블로그에 적은 것이 시발점이 되어, 그 뜻에 함께 호응하는 많은 이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함으로써 뜻 깊은 WISH2009가 실현되었고, WISH2009를 통해 소개된 벤처와 개인은 또 한 단계 도약할 기회를 잡을 수 있게 되었다고 보인다.

기획부터 시작해서 로고와 웹사이트 제작, 그리고 캐릭터까지 유저의 손에 의해서 만들어진 WISH2009에서 소개된 멋진 서비스를 다음 장에서 소개한다.

2009/08/25 - [일본 인터넷 이야기] - 웹으로 더욱 풍요로운 세상을 - #WISH09
2009/08/25 - [일본 인터넷 이야기] - 웹과 현실의 연동 - #WISH09
2009/06/20 - [일본 인터넷 이야기] - 인터넷 마케팅은 중단되었던 고객과의 대화를 다시 시작하는 것
2008/06/18 - [인터뷰] - 일본 블로그 네트워크 AMN(애자일 미디어 네트워크)를 방문


Posted by 오픈검색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ix003.tistory.com BlogIcon sisters 2009.08.25 13: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시탄이 전혀 안귀여운 문제에 대해 ㄷㄷㄷ


 
moonsta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