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SNS) 시장이 초기 제1차 대전에서는 1,500만 회원을 자랑하는 믹시(mixi)의 완승으로 끝난 가운데, 제2차 대전으로 진입하면서, 일본의 SNS 시장에서 누가 최종 승자로 남을지 관심이 쏠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의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 시장은 라쿠텐에서 개발자로 근무하던 다나카(田中)씨가 개인적으로 개발하고 운영한 그리(GREE)가 2004년 처음으로 시작을 하였지만, 이후 mixi가 후발주자로서 시장에 뛰어들어 급속하게 유저를 늘려가며 타사 서비스를 뿌리치고 독주태세로 들어서며 영원한 일인자로 굳힐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이후 mixi 내부적으로 이용자의 피로감이 누적되면서 성장이 정체되고, 모바일 SNS 시장에서 모바게타운이 오픈 2년 만에 1,000만 명의 유저를 확보하는, 대성공을 기록하면서 mixi의 위기감을 증가시켰다.

한때 mixi와의 격차가 벌어져 주목을 받지 못하던 일본 SNS 원조 GREE는 일본 2위의 이동통신사 KDDI와 손을 잡고 모바일 SNS에 힘을 쏟으면서 유저수를 착실하게 늘려 400만 명 확보에 성공, 모바게타운은 물론 mixi와도 충분히 경쟁할 수 있는 고지를 확보했다고 보인다.

일본 자국 내 SNS 업체들의 치열한 경쟁을 지켜보면서 일본 인터넷 시장의 가치를 중시한 외국계 SNS 업체들의 일본 시장 진출도 끓이지 않고 이어지고 있다.

한국 시장에서의 성공 모델을 축으로 일본에서의 성공을 꿈꾸며 진출한 한국 인터넷 대표 싸이월드 재팬은 제대로 꽃을 피우기도 전에 스스로의 한계를 보이며 한류 포털로써 입지를 만들어 나가고 있다.

한편, 미국발 글로벌 넘버1 SNS 업체인 마이스페이스(MySpace)는 최대 경쟁사인 페이스북의 일본어 서비스 발표(19일)에 대응, 20일 일본의 유명 음악 제작사와 프로덕션, 그리고 영화 제작사와 배급사, 애니메이션 제작 회사와 출판사 등과 폭넓게 제휴, 일본의 뮤지션이 세계 시장에 진출하는 통로로서의 역할을 강조하며 대대적인 일본 시장 공략을 선언하였다.

그리고 가장 늦게 일본 시장에 진출한 페이스북(Facebook)은 개발자들에게 널리 개방된 오픈 플랫폼 정책과 실명제 SNS로서의 장점을 살려 기반을 다져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제2차 대전은 유무선 SNS 시장에서 안정적인 기반을 구축한 일본 SNS업체에 대항하여, 세계적인 SNS 업체들이 자신들만의 강점을 무기로 일본의 SNS 시장을 공략하는 구도로 보인다.

지켜낼 것인가, 뚫을 것인가, 어느 한 쪽이 굴복하고 물러나기 전까지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의 제2차 대전은 끝나지 않을 것이다.


2008/05/19 - [일본 인터넷 기업 이야기] - 페이스북(Facebook), 일본 시장 본격 상륙
2008/05/14 - [일본 한국 관련 이야기] - 일본 싸이월드, 한류로 승부
2008/05/01 - [일본 인터넷 기업 이야기] - 소프트뱅크, 중국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 시장 진출
2008/04/11 - [일본 모바일 서비스 이야기] - 모바일 종합 포털 사이트 모바게타운 회원 수 1,000만 명 돌파
2007/02/19 - [일본 인터넷 이야기] - mixi 對 MySpace
2007/01/19 - [일본 모바일 서비스 이야기] - 모바일 SNS 시장을 놓고 치열한 경쟁의 불이 붙었다.
2006/11/23 - [일본 인터넷 기업 이야기] - 일본의 믹시(mixi)가 성장 둔화
2006/07/22 - [일본 인터넷 서비스 이야기] - mixi 피로 해결책

Posted by 오픈검색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onyak.tistory.com BlogIcon 너부리군 2008.05.24 15: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그런데, '한국 시장에서의 성공 모델을 축으로 일본에서의 성공을 꿈꾸며 진출한 한국 인터넷 대표 싸이월드 재팬은 제대로 꽃을 피우기도 전에 스스로의 한계를 보이며 한류 포털로써 입지를 만들어 나가고 있다.' 부분의 싸이월드 관련 문장이 좀 이해가 안가는데요. 싸이월드가 '한류 포털'로 결국 한계를 짓고 말았다는 것인가요? '입지를 만들어 나가고 있다'는 긍정적인 표현 같은데, 앞부분에 한계를 보이고 말았다는 부정적인 표현이 있어 조금 이해하기가 어렵네요.
    '모바게 타운'은 제가 일본에 있었던 때부터 무료 사용으로 크게 마케팅을 하더니 결국 좋은 성과를 거둔 모양이네요 :)

    • Favicon of https://www.hatena.co.kr BlogIcon 오픈검색 2008.05.24 18: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복잡한 문장으로 혼란을 드려 죄송합니다, 사실은 좀 부정적인 관점에서 싸이월드에 대해 적은 것입니다.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로서 폭넓은 유저가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의 길을 포기하고 한류에 관심있는 유저만을 대상으로 한 전문 SNS를 목표로 하였다는 점은 결코 긍정적인 평가를 받기는 쉽지 않을 것 같습니다, 물론 생존을 위한 선택이라는 관점에서는 긍정적일 수도 있지만 말입니다.

      방문해주시고 댓글도 달아주셔서 감사합니다, 너부리군님!

  2. 자아분열 2008.05.24 20: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의 SNS 시장은 왜 그렇게 협소한가요.....
    인구 대비로 따져보니 너무 작군요.....
    미국은 마이스페이스가 1억이 넘어가고 페이스북이 7000만이 넘는 걸로 알고 있는데.....
    한국은 싸이월드가 2000만이 넘어가지 않습니까.....
    그리고 일본은 온라인 게임 시장도 작으며, 포털에 있어서도
    같은 아시아인 한국과 중국과 달리 자국 포털보다는 외국계 포털인 구글과 야후가 시장을 장악하고 있다군요.....
    이런 걸로 볼 때, 앞으로의 웹 세상에서 일본은 어느 정도 뒤처지는 걸까요......
    그건 아니겠죠......ㅎㅎㅎ

    • Favicon of https://www.hatena.co.kr BlogIcon 오픈검색 2008.05.24 2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mixi의 유저가 1,500만 명입니다만, 일본 전체의 SNS 유저는 4,200만 명정도로 예상하고 있어 한국 인구 대부분이 사용하고 있는 싸이가 2,000만 명정도라면 결코 일본이 작은 시장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일본 최대의 포털인 야후재팬은 외국계 포털이라고 하지만 운영면에서 일본쪽에 대부분의 권한이 있어 일본 기업이라고 봐도 무방하다고 보여집니다.

      한국과 일본을 비교했을 때 누가 앞서고 뒤진다고는 생각하지 않고요, 앞으로 누가 더 웹 세상에 적응하면 적절한 서비스를 개발하여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지가 중요하지 않을까 생각되네요.

      방문해주시고 좋은 의견 주셔서 감사합니다 자아분열님^^

  3. Favicon of http://blog.naver.com/paperkun BlogIcon 페이퍼군 2008.05.24 21: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래만에 댓글을 답니다.
    그동안 잘 지내셨는지요. ^^;

    매번 포스팅 잘 보고 있습니다.

    믹시의 적체가 일본 언론에서 대두되고 있던데...(물론 믹시 사장은 다변화를 통한 성장 가능성을 확신하고 있더군요.. ^^)

    미국의 SNS의 본격적인 일본 침투..
    그 결과 참 궁금해지는 형국입니다.

    제가 일본은 가보지 않아서 잘은 모르겠지만, 듣기론 일본은 우리나라 만큼 국민들이 컴퓨터(인터넷) 사용시간이나 이용이 그리 많이 않았다고 들었습니다. 물론 게임이나 다른 것들의 영향도 있겠지만, 유난히 발달한 휴대폰문화의 영향이라고 생각이 들기도 하는데... 언제인가 한번 좀 파고들어 보니 실생활뿐만 아니라 일본인의 휴대폰으로 황동반경이랄까요? 진짜 우리나라와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방대한 모습이였습니다.

    이런 것도 윗님이 제기한 인구대비 회원수에 영향이 있는 걸까요?
    국내 최대의 싸이월드 회원수는 거진 총인구수의 반...

    일본최대의 sns 믹시의 회원수는 총인구 1억 3천의 4분의 1도 안되는 수준...

    그런점에서 일본인의 인터넷과의 친숙도는 그다지 높지 않다라는 생각도 해봅니다. 즐길 다른 것이 많아서 일까요? ^^;

    • Favicon of https://www.hatena.co.kr BlogIcon 오픈검색 2008.05.24 2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페이퍼군님
      늘 왕성하신 블로깅 활동은 잘 보고 있습니다.

      일본사람에게 한국 아이들은 초등학교 입학하기전부터 컴을 다룬다고하면 놀래는 사람들이 많지요, 그만큼 한국은 컴과 밀접한 관계를 맺으며 성장하지만, 페이퍼군님이 말씀하신 것 처럼 일본의 10대들은 휴대폰을 컴 대신 사용하는 습관이 많이 배어져 있어 우리보다 컴의 사용 빈도는 적은듯 싶습니다.

      다만, 한국이나 일본은 유무선 인프라가 잘 발달되어 있어 컴과 휴대폰이 인터넷과 바로 연결될 수 있는 환경을 갖추고 있어 앞으로 서로의 모습을 바라보며 비슷하게 발전해 나가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많이 생각할 수 있는 의견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NEMO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