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25일 오픈마켓 2위인 옥션을 운영하고 있는 e베이가 오픈마켓 1위인 G마켓을 인수하는 것에 대해 공정위기 잠정적으로 승인함으로써 독점문제와 이중잣대라는 논란이 일고 있다.


옥션 먹은 美 이베이, G마켓마저…

공정위에 따르면 작년 매출액 기준으로 G마켓은 오픈마켓 시장의 48.2%, 옥션은 39.0%를 차지하고 있다. 이베이가 G마켓을 인수하면 오픈마켓 시장 점유율이 87.2%에 이르는 거대 기업이 탄생하는 셈이다.

G마켓과 옥션은 지난해 각각 2229억 원, 1824억 원의 매출(수수료 등)을 올려 두 회사를 합치면 매출 규모에서도 4000억 원을 넘어서게 된다. 지난해 거래 규모는 G마켓이 3조2500억 원, 옥션이 2조6000억 원가량이다.

출처 동아일보

매출액에서 87.2%를 차지하는 거대 기업의 탄생!


옥션 , G마켓 한지붕 새가족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e베이는 국내 오픈마켓의 1위 주자인 옥션을 소유하고 있다. 이번에 2위인 G마켓을 추가 인수하면 두 온라인 쇼핑몰의 방문자수는 평균 1,729만 명을 넘을 전망이다. 이는 온라인 마켓시장 분야의 월간 방문자 1,796명 가운데 96%에 해당하는 수치라는 것.

이번 인수는 공정거래위원회(위원장 백용호)가 25일 국내 2위 오픈마켓 옥션의 최대주주인 e베이의 G마켓 인수에 대해 조건부로 승인하면서 본격 공론화 됐다. 이에 따라 e베이는 오픈마켓 1, 2위 업체를 소유함과 동시에 독점적인 지위를 소유한 거대 공룡 회사로 거듭날 전망이다.

출처 귀차니스트의 몽상

온라인 마켓시장 분야의 월간 방문자 가운데 96%!!


이베이, G마켓 인수 시나리오

그렇다면 이렇게까지 큰돈을 들여서 이베이가 G마켓 지분을 인수하려는 이유가 무엇일까? 한마디로 이베이의 매출 이익을 극대화 시키기 위해서다. 옥션은 지는 해, G마켓은 뜨는 해로 작년에 옥션의 순이익은 100억원으로 급감한 반면 G마켓은 300억원으로 증가했다.

출처 Channy’s Blog

옥션을 지는 해, G마켓은 뜨는 해!!!

Auction은 한국을 대표하는 EC 사이트로서 이베이에 인수되었지만, 점차 시장을 G마켓에 내준 결과, 이베이로서는 한국 EC 시장에서의 지배력을 유지하려고 떠오르는 해 G마켓을 인수하지 않으면 안 될 처지에 놓이게 된 것이다.

이와 같은 상황은 한국에서 만의 상황이 아닌듯싶다.

일본 저널리스트 사사키씨는 인터넷 미래 지도 레포트 제10회 - 인터넷 옥션은 곧 종말을 맞이할 것이다(インターネットオークションは、まもなく終焉を迎える) -에서 아래와 같이 옥션의 처지를 바라보고 있다.

이베이 자신도 미국시장에서 꾸준한 성장을 이루고 있지만, 주력인 옥션 분야에서는 주춤하고 있다.


결제부문의 PayPald은 올해 2분기 결산에서 33%의 높은 성장을 이루었지만, 옥션 부문은 9% 성장에 머물렀다.

이는 미국 EC 전체 시장이 17% 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수치라서 문제가 더욱 심각하다.

일본 시장을 보면 일본 옥션 시장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야후 옥션이 2년 연속 성장이 멈추어 있는데, 이는 일시적인 현상은 아닌듯하다.


옥션 사이트는 물건을 싸게 사는 포털 사이트로서의 역할을 하여왔지만, 최근에 가격 비교사이트와 검색 사이트의 쇼핑 검색 능력이 향상이 되면서 옥션 사이트의 존재가치가 희석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현실을 누구보다도 잘 인식하고 있는 이베이는 번거로운 낙찰방식을 줄이고 출품자가 가격을 제시, 그 가격에 바로 구매하는 방식으로의 전환울 꾀하며, 출품료를 줄이고 낙찰 수수료를 인상, 출품 수를 증대시켜 현재의 위기를 벗어나려고 노력하고 있다. 

하지만, 결국은 타 쇼핑몰과 비슷한 처지가 되어, 앞으로 수년 안에 가격비교 사이트나 아마존 같은 정밀한 추천 시스템을 갖춘 쇼핑몰 사이트에 그 자리를 내주고, 결국 옥션 사이트는 초심으로 돌아가 다시 중고품이나 휘귀품, 골동품 등의 경매 사이트로서 그 존재를 이어가게 될 것으로 사사키씨는 예상하고 있다.

일본 야후 옥션은 야후 재팬의 포털로서 유저 흡입력, 그리고 검색 시장에서의 지배력을 생각하면 야후 옥션의 감소 부분을 검색을 통해 충분히 만회할 수 있지만 이베이는 대책이 없는 느낌이다.

한국에서의 G마켓의 위상은 이베이조차도 인정하고 있지만, 이베이가 처참한 실패를 맛본 일본 시장에서 G마켓은 오픈은 했지만, 한류 상품을 파는 EC 사이트에서 더 이상의 발전은 없는 듯하다.

한국과 다르게 거대 쇼핑몰을 운영하는 라쿠텐과 야후 옥션, 그리고 세계적인 EC 사이트 아마존이 장악하고 있는 일본 시장에서 G마켓의 성장은 한계가 있을듯하다.

이베이가 G마켓을 인수하면, 일본 시장에 G마켓 브랜드로 재차 도전할까? 일본 시장에서는 이베이의 공인 해외 옥션 사이트 sekaimon이 활약 중이다.

Posted by 오픈검색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ebdew.co.kr BlogIcon 재서기 2008.10.09 01: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읽고 갑니다.
    :D

  2. 송나라 외신캐스터 2008.10.09 04: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같은 내용을 이미 접했었지만
    '하테나'님의 글을 읽고나니 앞으로 이베이의
    행보가 더 궁금해집니다, 잘 읽었어욤 :D

  3. Favicon of http://www.japanclub.info BlogIcon 유학친구 2008.10.09 18: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흥미있는 기사,잘 읽었습니다.

  4. Favicon of http://www.multiwriter.co.kr BlogIcon 멀티라이터 2008.10.10 00: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이베이야 말로 앉아서 돈벌어 먹는 사업으로 물건파는 아마존보다도 더 유망하다고 봤는데.. 요즘 부쩍 아마존을 더높이 평가하고 이베이를 부정적으로 보더군요. 아마존이 일본에서 제대로 안착을 하긴 한건가요?

    • Favicon of https://www.hatena.co.kr BlogIcon 오픈검색 2008.10.11 22: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본 아마존은 일본 EC 사이트 중에서 가장 기대되는 사이트가 아닌가 싶습니다, 이제는 일본 최대의 쇼핑몰 사이트인 라쿠텐을 위협할 정도로 성장하였으니 어떻게 보면 정체된 라쿠텐보다는 아마존의 가능성이 앞으로 더 크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5. Favicon of http://mepay.co.kr BlogIcon mepay 2008.10.12 01: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마켓이 한국에서 했던것 처럼 같은 서비스를 일본에서 펼친다면 그리 승산이 없는건 아니라고 봅니다. 온라인에서 소비자들은 자신의 기준에 맞는 의외로 간단한 계산 방식을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 Favicon of https://www.hatena.co.kr BlogIcon 오픈검색 2008.10.12 1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실 전부터 옥션의 뛰어난 모델과 경쟁 우위를 넘어서 성공한 지마켓의 성공 원인과 경쟁력이 참 궁금했습니다.
      쇼핑몰 전문가이신 mepay님이 높이 평가하시는 지마켓의 경쟁력은 무엇인지 궁금하군요? 또 그 경쟁력이 외국 특히 일본 시장에서도 통할 수 있는 것인지도 궁금하네요?

  6. 나즈카 2008.10.13 22: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온라인마켓플레이스 '사이트'스펙으로서 일대일로 비교한다면 옥션이나 G마켓이 오히려 일본의 라쿠텐보다 경쟁력이 더욱 있어보입니다. - 고객들에게 제공하는 작은 서비스들은 경쟁사간 카피에의해서 현재는 거의 평준화되어있다면, 국내 사이트들의 화려한 그래픽이나 전체적으로 생기가 넘치는 사이트의 구성들은, 쇼핑은 엔터테인먼트라고 자신들을 이야기하는 라쿠텐(굉장히 정적인 쇼핑몰로 느껴지네요.제게는)보다는 오히려 한국 온라인마켓플레이스 사이트들에서 더욱 엔터테이닝하게 느껴지더군요. 다만, 사이트의 스펙 레벨이 아니라 (일본)시장에서 라쿠텐이 지금까지의 시간동안 이루어낸 전체 비지니스 환경(공급자,소비자등의 요소들을 고려한)에서의 경쟁력을 볼때, 이미 거대한 네트워크 이펙트를 이루고 있기 때문에, 현재 G마켓이 일본에 들어와 있다고 하더라도 (G마켓이 위험을 무릅쓰고 일본시장에 전력 투구하지 않는한) 시장을 바꿀 힘을 쓸 수가 없게 된 상황이라고 생각합니다. -

    • Favicon of https://www.hatena.co.kr BlogIcon 오픈검색 2008.10.14 15: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자세한 설명 감사드립니다.
      제가 궁금했던 점은 옥션이 잡고 있던 시장, 즉 나츠카님이 지적하셨듯이 일본에서 라쿠텐이 이미 전체 비즈니스 환경 전체를 쥐고 있는 상황과 비슷하게 옥션도 한국 오픈마켓시장을 쥐고 있는 상황에서 새롭게 진출한 후발주자인 지마켓이 성공하였던 이유가 참 궁금합니다, 그 이유를 알게 되면 자연스럽게 라쿠텐이 잡고 있는 일본 시장 공략에 대한 실마리도 풀릴테고 또 그 방법이 성공할지도 한번 고민해 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이 되는군요.
      물론 말씀처럼 지마켓이 일본시장에 얼마만큼 자신감을 갖고 전력투구를 할지도 큰 변수이겠지요.
      좋은 댓글 감사드립니다.

  7. 비밀맨 2008.12.28 01: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나가다 여담한다미 적어봅니다. 우리나라 온라인 마켓 전자상거래 시장에 옥션 출신이 꽤많이 포진을 해있습니다. 옥션이 거의 초창기 주자이다보니 이루어진 자연스러운 현상이지요. 그런데 유독 지마켓만은 옥션 출신이 제가 알기로는 없습니다.(있더라도 600명중 3명 이하) 그만큼 자체적인 스타일로 밀어붙여 옥션을 추월한 점에 대해서는 옥션측에서도 참 특이하게 보고 있다는 이야기는 많이 들었습니다.
    제가 생각은 지마켓은 스피드 우선주의와 자체경쟁 시스템이 지금의 지마켓을 만들지 않았나 싶습니다. 둘다 경영자 입장에서는 효율을 내는 가장 확실한 방법입니다만 실무진에 있어서는 참..죽을 맛이죠... 예를 들어 기획전이라고해서 이벤트 페이지가 지마켓에서는 수십개씩 만들어 집니다... 이에 비해 옥션은 몇개 되지 않는 듯 싶더라구요.... 여기서 중요한 건 기획전이 아니라 기획전이 만들어 지는 과정에서 동반적으로 생성되는 상품의 풀과 관리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자체 경쟁 시스템은 예를 들어 유아용 식품이 있을 경우 유아동팀과 식품팀에 경쟁을 붙이는 방식입니다. 그럼 어차피 겹치는 카테고리이니 서로 자기 카테고리의 수익을 내기(같은 회사이지만) 위해 전력투구하고 붙는거죠... 참... 이게 피마르는 작업인데...
    성공을 위해서라면 도입할 수 있는 피마르는 시스템이지만 나중에 제 사업을 하게 된다면 이런 피말리는 경쟁 방식은 그다지... 도입하고 싶지는 않은 것이 솔직한 심정입니다. 솔직히 일잘하는 경영자라고해서 직원들에게까지 존경받는 경영자는 아니더라구요...

    • Favicon of https://www.hatena.co.kr BlogIcon 오픈검색 2008.12.28 1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마켓의 뒷이야기 잘 읽었습니다.
      말씀처럼 지마켓이 성공은 했지만, 왠지 본 받고 싶지 않은 모델이군요, 잘 될때야 모르겠지만, 회사가 위기 상황에 왔을때 과연 어떤 상황이 연출될지 궁금하네요.


 
moonsta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