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은 일본의 시민 참가형 미디어가 붕괴한 한해로 기록될 것 같다.

한때 일본 언론의 화려한 주목을 받으며 등장하였던 오마이뉴스 재팬이 서비스 초창기부터 좌충우돌하다 결국 2009년 4월에 서비스를 중지하였는데, 그 뒤를 이어 일본의 시민 참가형 미디어 사이트들이 줄줄이 서비스를 중지하면서 시민 기자 기반의 미디어가 붕괴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TSUKASA

시민기자에 의한 뉴스 사이트를 표방하면 2005년에 출발하였던 츠카사넷신문은 11월 말에 서비스를 일시 중지한다고 발표하였다.

서비스 개선과 향상을 위해 일시 중지한다고 발표하고 있지만, 언제 다시 시작한다는 것은 미정이어서 과연 츠카사넷신문이 다시 부활하지 의문시되고 있다.

관련글
ツカサネット新聞も「休止」 「市民記者」存続に危機感
츠카사넷신문도 "휴간" "시민기자"존속의 위기감


오마이뉴스와 츠카사넷신문에 이어 일본 시민 미디어의 원조라고 할 수 있는 JANJAN서비스 축소를 발표하여 커다란 충격을 주고 있다.


JANJAN

"시민의 시민에 의한 시민의 미디어"를 표방하며 2003년에 창간한 JANJAN은 수년간 일본 시민 미디어의 대표적인 존재로서 역할을 하여 왔지만, 자체 수익 모델의 부재로 대규모 조정을 거쳐 서비스를 대폭 축소하게 되었다고 한다.

관련글
インターネット新聞「JANJAN」が事実上終焉
인터넷신문 "JANJAN"은 사실상 종언

JANJAN의 모회사로 JANJAN의 연간 운영비 3억 엔의 대부분을 제공하였던 후지소프트가 리먼 쇼크로 인한 경영부담을 줄이기 위해 JANJAN에 대한 지원을 줄인 것으로 추측되며, 20여 명이었던 직원은 1명으로 줄이고, 한국의 올블로그와 같은 메타블로그 형태로 운영될 것 같다.


시민 기자에 의한 일본의 시민 참가형 미디어는 기존 언론과 블로그 사이에 끼여 존재 가치를 살리지 못하였고, 또 수익 모델의 부재로 어려운 상황을 겪고 있었는데, 리먼 쇼크로 시작된 이번 경제 불황의 여파는 결국 일본 시민 참가형 미디어의 붕괴로 이어졌다고 보인다.

대체로 블로그가 일찍 정착된 일본에서 오마이뉴스가 자리 잡기 쉽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는데, 그것은 오마이뉴스에 국한된 것이 아닌 모든 시민 참가형 미디어에도 해당되는 상황이 되고 말았다.

이미 일본 최대의 소셜북마크 서비스인 Hatena 북마크가 미디어로서 그 기능을 확대해 나가고 있고, 포털사이트였던 라이브도어도 메타블로그와 같은 블로그 포털로서 그 역할을 집중하고 있어, 앞으로도 시민 참가형 미디어 사이트가 성장하기에는 쉽지 않을 것 같다.

이와 같은 상황은 오마이뉴스로 대표되는 시민 참가형 미디어가 일찍 자리 잡은 한국도 비슷한 상황이 아닌가 싶다.


2009/04/27 - [일본 인터넷 이야기] - 오마이뉴스 재팬이 폐쇄되는 날 열린 블로거 이벤트 "인터넷이 선거를 바꿀까?"
2008/08/17 - [일본 한국 관련 이야기] - 오마이뉴스 재팬은 어디로 가나?
2007/03/31 - [일본 한국 관련 이야기] - 일본에서 활약중인 한국계 인터넷 기업들
2006/08/28 - [일본 한국 관련 이야기] - 오마이뉴스 재팬 오픈
2006/07/10 - [일본 한국 관련 이야기] - 소박한 의문


Posted by 오픈검색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huruderika.textcube.com BlogIcon HurudeRika 2009.12.15 15: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도 오마이뉴스하고 한겨례하고 경향하고 쿠키뉴스가 서비스 중단했으면 합니다.-ㅅ-

    • 이상운 2009.12.15 15:33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럼 우 편향적인 쪽만 보실려고 하시는건가;;

      조중동의 그 악랄한 것을 생각 하면 어찌 생각 하는지

      사람들중 뉴스에 댓글을 다는것이 2000천개가 넘는 사람

      을 보면 어떤 생각을 하시는지.


      좌우는 공존을 하여야 하데 그 좌우의 넓이가 조금씩 낮

      아 졌음 하네요

    • Favicon of http://milyung.tistory.com BlogIcon 미령 2009.12.15 15:36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금 조중동을 보면 그건 우도 아닙니다.
      그냥 정권의 시녀이자 개일 뿐이죠.
      지금은 좌우가 공존하는 것이 아니라.
      독재와 자유의 싸움이죠.
      조중동처럼 힘에 휘둘리는 언론은 무조건 사라져야 합니다.

    • Favicon of https://www.hatena.co.kr BlogIcon 오픈검색 2009.12.15 2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 역시 다양한 견해를 들을 수 있는 환경이 좋지 않나 생각됩니다, 다만 요즘같이 정보가 넘치는 세상에서 인간의 한정된 시간을 생각한다면 결국 자신과 맞는 정보만 취득하게 되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들기는 합니다.

    • 편집권 2009.12.16 09:10  댓글주소  수정/삭제

      신문이라는 것은 편집권이 독립되어있어야 비로소 신문이라고 할 수 있는 것이다.

      조중동이 신문이 아닌 이유는 편집권 독립 조차 안되어있어서 신문사 사장이 마음대로 기사를 좌지우지 한다는 것이지. 이렇게 되면 기자가 자기 소신대로 기사를 쓰지 못한다고.

      이렇게 되면 좋은 기사, 바람직한 기사가 나오는게 아니라 신문사 사장 입맛에 맞는 기사만 나온다.

      사장이 누구와 유착되어있거나 사업을 하려는데, 거기에 유리한 기사만 쏟아져나온다던가. 자기 친척이나 사돈에게 유리한 기사를 써준다던가.

      이것이 좌파신문이든 우파신문이든간에 기본적으로 편집권 독립이 되어야하는 이유다.

      조중동이 신문으로 불리우고 싶다면 우선 가장 기본적인 편집권 부터 독립시켜야한다.

      참고로, 경향신문은 사원의 90% 이상이 회사 주식을 보유하고 있고 (한마디로 기자나 사원 스스로가 회사 주인임) 한겨레는 국민 주주 시스템이지. 이러니 이들 신문은 편집권 독립이 될 수가 있는 것이다.

    • 편집권 2009.12.16 09:27  댓글주소  수정/삭제

      1936년 조선일보의 천황 찬양 기사

      http://kojiwon.com/593

      조선일보와 동아일보 사장 방응모, 김성수는 해방 이후 김구가 지시한 반민특위 명단에 친일파로 올라가 있으며,

      최근 국가 기관 '친일반민족행위 진상규명위원회' 가 발표한 친일파 명단에도 올라가 있다. (민간 기관인 민족문제 연구소가 발표한 명단에도 올라가 있고)

      이들 신문은 그 당시 부터 지금까지 대대로 세습하여 신문사 경영을 하고 있음.

      국가 기관 '친일반민족행위 진상규명위원회' 가 이들을 친일파로 분류하자 조선일보와 동아일보는 지금 그것을 반박하고 난리를 치고 있다.

  2. Favicon of http://blogihwa.tistory.com BlogIcon 怡和 2009.12.15 19: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는 저렇게 되지 않도록 노력해야겠어요.
    다양한 관점을 볼 권리가 저에게는 있으니까요.
    한가지 관점으로 세상을 보고싶지는 않네요.^^

    • Favicon of https://www.hatena.co.kr BlogIcon 오픈검색 2009.12.15 2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시민 참가형 미디어가 유지되기 위해서는 기존 미디어와 경쟁할 수 있는 차별화된 경쟁력과 비즈니스 시스템을 갖추어야 하는데 과연 얼만만큼 준비되어 있을지 의문입니다.
      怡和님 말씀처럼 다양한 관점을 보기 위해서는 시민 미디어의 분발을 기대할 수 밖에 없을 것 같군요^^

  3. 유착 2009.12.16 09: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의 미디어 환경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섹스 관련 내용 등 상업성이 없으면 살아남기 힘듭니다.

    상업성, 상술이라는 측면에서 보면 일본은 타의 추종을 불허하지요. 이걸 다른 측면에서 보면 상업성과 상술이 안 갖춰진 미디어는 철저하게 실패할 수 밖에 없다는 것이고.

    신문사들도 거의 방송국 소유를 하고 있고... 일본의 어떤 원로 기자가 하는 말을 들어보니 일본에서 신방겸영 시작할 때 언론사하고 정부하고 많이 유착이 되었다더군요.

    그런 체제가 자민당 수십년 장기집권하면서 고착화되었고... 군소 언론사나 새로운 언론사가 살아남기 힘든 상황이 되었다더군요.

    그리고 국민들은 섹스, 연예인, 게임, 만화 말고는 관심있는게 없고.

    차라리 막장 사이트 2ch에 참여하는 일본 네티즌들이 훨씬 더 많을 껍니다.

    뭐 최근 한국도 마찬가지 추세로 가고 있지만,

    치열한 민주화 과정에서 형성된 참여정신이나 언론자유 투쟁 등등의 여파가 남아있어 아직 일본 보다는 정치나 언론에 관심 갖고 있는 사람이 많은 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www.hatena.co.kr BlogIcon 오픈검색 2009.12.16 2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도쿄TV를 자주 봅니다만, 그 방송에는 보기에도 민망한 저질부터 시작해서 애니메이션, 경제 관련 심도 있는 프로까지 다양한 수준의 방송 프로를 하고 있어 자주 시청합니다.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은 결국 다양한 정보의 홍수 속에서 자신에게 맞는 것을 선별하면서 볼 수 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4. Favicon of http://hitchwind.com BlogIcon 플린 2009.12.17 01: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미디어 환경도 급속도로 변하고 있는데요. 일단 올해는 기존 매체에 대한 호불호가 분명했던 한 해로 비춰지네요. 메타 블로그의 성장 속에 시민 참여 미디어는 과연 어떻게 살아 남을지 꾸준히 지켜봐야겠네요.


 
NEMOLAB